與도 사실상 거부…靑 인사에 경고

靑, 강행땐 당청 갈등 철회땐 공백

박 후보자 사퇴 거부에 '진퇴양난'

김명수 후보자 표결 맞물려 난항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