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개입’ 윤세영 사퇴…총파업 KBS·MBC로 쏠린 ‘눈’

“한때 정권 눈치 본 건 사실”…공영방송 신호탄 될까

김장겸·고대영 사장 강한 압박…방통위 역할도 관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