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좀비처럼 달려들어"..팬이라면 용서되나? 태연 자카르타 입국 성추행 논란

2017. 08. 19 00 : 00 | 조회수 : 2058

 

 

 

 

 

소녀시대 태연이 먼 타국에서 불쾌한 일을 겪었습니다. 그것도 팬들로부터 말이죠.

해외 공연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던 태연이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습니다. 태연은 "공항에서 수많은 인파에 몰려 발이 엉키고 몸이 엉켜서 위험한 상황이었다. 실제로 바닥에 넘어져 벌벌 떨고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현지 경호원이 위험해 보였는지 뒤에서 번쩍 들어 너무 당황스럽고 놀랐다. 엉덩이며 가슴이며 자꾸 접촉해 정신을 못 차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날 한 팬은 유튜브에 태연이 자카르타 공항에 입국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설명대로 태연은 수많은 인파에 둘러싸여 현지 경호원에게 경호를 받았으나 역부족이었고, 영상에는 보이지 않으나 태연이 넘어져 잠시 주춤거리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태연이 팬에게 봉변을 당한 것은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1년 서울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노래를 부르던 태연을 한 남성이 잡아채 무대 밖으로 데려가려 했고, 때마침 이 모습을 본 당시 MC 개그맨 오정태가 막아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태연은 공포를 느껴야만 했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SM엔터테인먼트는 "태연이 크게 놀랐지만 현재는 안정된 상태다. 주최 측에서도 사과했다. 경호인력을 강화해 공연과 출국 시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허술한 경호를 했던 소속사 측에 대한 팬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고 있습니다. 

또한 팬들은 SNS에 '#소녀시대_공항사진_보이콧'이라는 해시태그로 소녀시대 공항 사진을 찍지도 소비하지 말자는 운동을 진행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