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duOuvvO2ZlOuztF3smIjsiKDsnYAg4oCY6riw67O44oCZ6rO8IOKAmOuMgOykkeKAmeycvOuhnCDtmozqt4DtlbTslbwg7ZWc64uk
[인민화보]예술은 ‘기본’과 ‘대중’으로 회귀해야 한다
주샤오항(朱晓航), 자는 정현(净贤), 저장(浙江)성 진화(金華) 출신, 칭하이(靑海)성 저장상회 사무장 역임. 헌재 베이징 절회연합투자관리 유한공사 이사장, 칭하이성 중산문화예술원 이사, 베이징 한문성당서화원 이사, 중국 서화예술연구원 연구원 인민화보 리후이펑(李慧鹏) 기자=어려서부터 심취한 서예를 20년 넘게 배우고 있는 주샤오항. 고풍스러우면서도 힘이 있고 두터우면서도 균형감 있는 필체, 매끄러운 필치와 시원시원한 구도로 대가의 풍모를 지닌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그를 소개한다. 주샤오항 [사진=인민화
2017-08-31 14:47:34
W+yduOuvvO2ZlOuztF3sr5TslpHtmIQg7IKw6rOo66eI7J2E7J2EIOywvuuKlCDsoIrsnYDsnbTrk6Q=
[인민화보]쯔양현 산골마을을 찾는 젊은이들
청중촌은 올해 1월부터 도로 건설을 시작해 9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도로가 건설되면 이 곳의 빈곤탈출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다. [사진=인민화보 친빈(秦斌) 기자 ] 인민화보 모첸(莫倩) 기자 =산시(陜西)성 안캉(安康)시 쯔양(紫陽)현은 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산간지대이다. 동시에 이곳은 국가에서 지정한 빈민지역이기도 하다. 높고 가파른 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한 지역으로, 마을 주민들은 늘 산과 더불어 살았지만 산의 ‘덕’을 본 적은 없다. 그런데 이런 깊은 산속 마을에 들어와 살기로 결심한 젊은
2017-08-31 14:47:19
W+yduOuvvO2ZlOuztF3shKAo56aFKeqzvCDsmIgo6JedKeulvCDtg5DqtaztlZjripQg67aI6rWQ7J247IOd
[인민화보]선(禅)과 예(藝)를 탐구하는 불교인생
여산법사[사진=인민화보 궈사사(郭莎莎) 기자 ]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무명옷에 금테 안경을 쓴 여산법사(如山法師)가 들어오면서 우리에게 고개를 끄덕이며 미소를 지었다. 평온한 표정, 담담하고 침착한 분위기가 그의 첫인상이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여름 날 우리는 베이징 옹화궁(雍和宮) 근처에 있는 여시산방(如是山房) 고금관(古琴館)에서 여산법사를 인터뷰했다. 고금관은 아늑한 실내에 고금(古琴) 소리가 은은하게 울려퍼져 마음을 시원하고 평안하게 만들었다. 여산법사는 한국인이다. 그는 베이
2017-08-31 14:46:59
W+yduOuvvO2ZlOuztF3snqXsnpDsoJwt6riw7J207ZWcIOyCsOqzvCDrp5HsnYAg66y8LCDshozsiJjrr7zsobHsnZgg7ZKN7Leo
[인민화보]장자제-기이한 산과 맑은 물, 소수민족의 풍취
기암괴석을 감싼 뿌연 연무는 ‘인간세상의 신선계’로서 우링위안에 신비감을 더한다.[사진= 사도 타마코(佐渡多眞子) 제공] 인민화보 천커(陳克) 기자=후난(湖南)성 북서부 리수이(澧水) 중상류, 우링(武陵)산맥 한복판에 장자제(張家界)가 있다. 장자제는 기이한 산림경관을 자랑한다. ‘삼천기봉, 팔백수수(三千奇峰, 八百秀水·삼천 개의 기이한 봉우리와 팔백 개의 맑은 물)’로 묘사될 정도다. 관광으로 발달한 이 곳의 풍경과 삶의 모습이 얼마나 매력적이고 아름답길래 관광객들의 발길이
2017-08-31 14:46:42
W+yduOuvvO2ZlOuztF3sp4Dtj4nsnYQg7ZmV64yA7ZWY64qUIOykkeq1reydmCDrgqjqt7nsgqzsl4U=
[인민화보]지평을 확대하는 중국의 남극사업
중국 남극 탐사기지- 중산기지[사진=인민화보사] 중국 해양국 극지부서 제공 인싱(殷星)=남극은 대중들에게 신비롭고 멀게만 느껴지는 지역으로 대륙 가운데 가장 늦게 발견되었다. 12개국 대표가 1958년 남극 탐사 과학위원회를 만들고 1959년 미국에서 남극조약이 조인되었다. 중국은 1983년 남극조약에 가입하여 1985년 협의당사국이 되었다. 2017년 5월 23일부터 6월 1일까지 ‘제40회 남극조약 협상회의’가 중국에서 개최되었다. 중국이 연례회의인 남극조약 협상회의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막식
2017-08-31 14:46:26
W+yduOuvvO2ZlOuztF3sgrTslYQg7Iio7Ims64qUIOqzoOy0jCjlj6TmnZEp7J2EIOunjOuTpOuLpA==
[인민화보]살아 숨쉬는 고촌(古村)을 만들다
쒀위안촌의 입구 [사진=인민화보 가오롄단(高蓮丹) 기자 ] 인민화보 가오롄단(高蓮丹) 기자 =저장(浙江)성 진화(金華)시에 위치한 쒀위안(瑣園)촌에 들어서면 하얀 벽에 푸른 기와, 자갈이 깔린 좁은 길, 구불구불한 골목, 고즈넉한 고택 대청, 아름다운 조각 등이 눈길을 잡아끈다. 마치 우아한 수묵화 같은 느낌이 든다. 각기 다른 대청 건축 구조와 예술 풍격을 보이는 이 곳은 강남 옛 주택의 전형적인 특징을 가진 ‘무파건축(婺派建築)’의 대표작이다. 또한 시골의 고건축 박물관이라고 할 수 있다. 쒀위안
2017-08-31 14:46:07
W+yduOuvvO2ZlOuztF3spJHtlZwg7JiB7ZmULCDsg4HtmLjrs7TsmYTtlZjrqbAg67Cc7KCE7ZW07JioIDI164WE
[인민화보]중한 영화, 상호보완하며 발전해온 25년
베이징박중미래문화미디어유한공사의 대표 손장현(한국)=올해 8월 중국과 한국은 수교 25주년을 맞이한다. 중한 경제교역의 규모가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이젠 양국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파트너가 되었다. 그 시간 속에 서로의 감성과 가슴으로 소통할 수 있는 문화 교류도 급속도로 많아졌다. 영화, 연예인, 드라마, 음악, 패션 등은 이제 양국 국민들의 중요한 공통 관심사가 되었다. 서로가 몰랐던 그들만의 영화 대륙에서 만들어진 중국영화가 한국에 본격적으로 소개됐던 시기는 1980년대 후반이었다. 장이머우(
2017-08-31 14:45:51
W+yduOuvvO2ZlOuztF3ri6TsuLXsoIHsnLzroZwg7J207Ja07JmU642YIO2VnOykkSDslrjroaDqtZDrpZg=
[인민화보]다층적으로 이어왔던 한중 언론교류
양국 언론 교류사업은 정부부처, 공공기관, 언론인 단체, 언론사에서 주체가 되어 추진하고 있다. 월간중국은 최근 몇년간 ‘중국기자 한국을 가다’, ‘한국기자 중국을 가다’ 등 여러 차례의 중한 교류행사를 개최해왔다. 사진은 2015년 9월 월간중국, 한국 동아일보, 한국 경기도청, 한국 경기도 관광공사가 함께 개최한 중국기자 한국 방문행사 ‘니하오, 경기도!’에서 남경필 경기도 지사와 면담 후 기념사진을 촬영한 모습이다. [사진=인민화보 친빈(秦斌) 기자 ] 한국언론진흥재단 국
2017-08-31 14:45:26
W+yduOuvvO2ZlOuztF3smIjsiKAsIOyWkeq1rSDqtZDrpZjsnZgg7Iuc65Ok7KeAIOyViuuKlCDqvYM=
[인민화보]예술, 양국 교류의 시들지 않는 꽃
광주시립미술관 북경창작센터 매니저 및 작가 박웅규(한국) =중한 양국은 지리적으로 매우 가깝고 문화 교류의 역사도 깊다. 길고 긴 역사의 강에서 양국은 서로의 문화를 배우고 장점을 보완하면서 찬란한 문화의 장을 함께 써나갔다. 중한 양국 국민은 오랫동안 왕래하고 교류하면서 서로에게 친근감과 동질감을 느꼈다. 문화 교류의 중요한 부분인 예술 교류는 양국 국민의 상호 이해와 공감대 증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예든 회화든, 고전이든 현대물이든 양국 예술가의 창작 작품에서 중한 양국 예술 근원의 그림자를 찾아볼
2017-08-31 14:45:06
W+yduOuvvO2ZlOuztF3rjZQg64ST7J2AIOuvuOuemOulvCDtlqXtlbQgLeykke2VnOyImOq1kCAyNeyjvOuFhCwg66y47ZmU7J2YIOq4sOyWteuTpA==
[인민화보]더 넓은 미래를 향해 -중한수교 25주년, 문화의 기억들
중국사회과학원 아시아태평양 및 글로벌 전략원 부연구원 왕샤오링(王曉玲) =올해는 중한 수교 25주년이다. 이 25년을 되돌아 보면 중한 양국의 인문 교류는 발전 속도와 규모 면에서 그 어떤 양자 관계에서도 나타난 적이 없다. 현상적으로 보면 중한 양국의 인문 교류는 오랫동안 방대한 규모, 심도있는 협력, 강력한 발전세라는 특징을 유지했다. 구조적으로 보면 중한 양국의 인문 교류가 점차 성숙되고 깊이가 더해지면서, 특히 중국의 경제·사회 발전 수준이 높아지면서 최근 중한 간의 인문 교류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2017-08-31 14:44:45
W+yduOuvvO2ZlOuztF3shLjqs4Ttj4ntmZTsl5Ag6rO17ZeM7ZWY64qUIOykkeq1reydmCDqtbDsgqzroKUg7Kad6rCV
[인민화보]세계평화에 공헌하는 중국의 군사력 증강
중국은 UN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가운데 평화유지 대원을 가장 많이 파견한 국가이다. 사진은 7월2일 중국의 첫 평화유지부대와 헬기분대 선발대원이 수단 하르툼 국제공항에서 헬기의 메인 프로펠러 부품을 조립하고 있는 모습이다. 헬기 4대는 조립 작업을 마친 후 계획에 따라 시험비행을 할 예정이다. 헬기들은 다르푸르 등 임무구역으로 비행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사진=신화사] 특별 논설위원 빙청(柄城)=2017년 8월 1일 중국 인민해방군이 창군 90주년을 맞았다. 21세기 들어 중국의 국력이 강해지면서 군사력 역시
2017-08-31 14:44:26
W+yduOuvvO2ZlOuztF3shLjqs4Qg6rK97KCc66W8IOyCtOumrOqzoCDsi5zsoJXtlZjquLAg7JyE7ZWcIOuFuOugpeuTpA==
[인민화보]세계 경제를 살리고 시정하기 위한 노력들
7월 7일-8일 G20 제12차 정상회담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되었다. 회의에 참석한 각국 지도자들의 단체사진[사진=신화사 ] 인민화보 장진원(張勁文) 기자=지난 7월 7일부터 8일까지 ‘제 12회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서로 연결된 세계 만들기’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회담에서 ‘개방과 포용으로 공동성장 추진’이라는 제목의 담화문을 발표하고 G20 국가간의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경제성장을 촉진하며 세계경제 질서를 시정
2017-08-31 14:43:51
W+yduOuvvO2ZlOuztF3sg6TsmKTst6jslYgsIOyCrOynhOycvOuhnCDshLjsg4Hqs7wg7IaM7Ya17ZWY64uk
[인민화보]샤오취안, 사진으로 세상과 소통하다
요즘 샤오취안은 일반인들을 렌즈에 담는 데 열중하고 있다. 그는 이 시대의 가장 평범하고 가장 흥미로운 사람들을 위해 최고로 감동적인 사진을 남기고자 한다. [사진=인민화보 친빈(秦斌) 기자] 1994년 그는 장이머우 감독의 영화 ‘트라이어드’의 사진 담당으로 6개월 간 촬영팀과 함께 했다. [사진=샤오취안 제공 ] 1991년 봄, 베이징의 무톈위(慕田峪)장성에서 찍은 양리핑의 모습. 바람이 몹시 불던 그날 양리핑은 힘겹게 성벽에 서서 포즈를 취해야 했다. 샤오취안은 그녀의 떨리는 손에 쥐
2017-08-02 14:35:55
W+yduOuvvO2ZlOuztF3qtoztmIHrjIAsIOyCrOunieqzvCDrr7jrnpjrpbwg7ZG466W06rKMIOunjOuTnOuKlCDsgrY=
[인민화보]권혁대, 사막과 미래를 푸르게 만드는 삶
미래숲 중국사무실 의 책상에 앉아있는 권혁대 본부장[사진=인민화보 궈사사(郭莎莎) 기자]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 =흰 바탕에 녹색 무늬의 티셔츠, 청바지, 남색의 단화......캐주얼한 복장의 권혁대 본부장은 겉모습만으로는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그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한 지 몇 분도 안 돼 그가 무슨 일을 하는지는 금세 알아차릴 수 있었다. 그가 다른 사람과 이야기할 때 ‘사막화 방지’와 ‘식수조림’이라는 명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녹색’과 ‘
2017-08-02 14:35:19
W+yduOuvvO2ZlOuztF3subTsiqQsIOyLpO2BrOuhnOuTnOydmCDslYTrpoTri6TsmrQg4oCY7JilKOeOiSnigJk=
[인민화보]카스, 실크로드의 아름다운 ‘옥(玉)’
카스 거얼고성의 거리 모습[사진=인민화보 마겅핑(馬耕平) 기자] 인민화보 판정(潘征) 기자=카스(喀什), 정식 명칭은 카슈가르다. 웨이우얼(維吾爾·위구르) 언어로는 ‘옥석(玉石)이 모인 곳’이라는 뜻의 이곳은 중국 서부에 있는 변경(邊境) 도시 중 하나다. 신장웨이우얼(新疆维吾尔)자치구 남서부에 위치한 카스는 타지키스탄과 파키스탄 등 8개국과 접경하거나 인접해 있다. 중국과 중앙아시아, 남아시아, 서아시아, 유럽을 잇는 ‘대통로’이자 중국의 서쪽 관문인 동시에, 중국에서 주변
2017-08-02 14:34:40
W+yduOuvvO2ZlOuztF3smIjsr5TsnbQo6JGJ5qKT6aCkKeyZgCDrsKTtlZjripjsnZgg7J207JW86riw
[인민화보]예쯔이(葉梓頤)와 밤하늘의 이야기
우유니소금사막의 일출[사진=인민화보사] 아이슬란드의 오로라[사진=인민화보사] 칭하이(青海)호수의 은하[사진=인민화보사] 남반구의 은하와 번개[사진=인민화보사] 예쯔이[사진=인민화보사] 미윈(密雲)저수지에서 본 은하[사진=인민화보사] 인민화보 왕자인(王佳音) 기자=짙푸른 하늘, 심원한 우주에는 끝없는 비밀이 있을 것 같다. 베이징의 젊은 여성인 예쯔이는 어릴 때부터 우주에 호기심이 많았다. 그녀는 머나먼 케냐로 달려가 모래폭풍 속에서 개기일식이 시
2017-08-02 14:34:04
W+yduOuvvO2ZlOuztF3igJjsiJjsp4jsmKTsl7zqs7zsnZgg7KCE7J+B4oCZIOyWvO2VmOydtO2bhCjmtLHmtbfmuZYpIOygle2ZlOyekeyXhSDrs7jqsqntmZQ=
[인민화보]‘수질오염과의 전쟁’ 얼하이후(洱海湖) 정화작업 본격화
다리는 ‘창산의 녹지 않는 눈, 얼하이후에 비친 달’로 유명해 국내외 여행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숙소들은 고객에게 레이크 뷰를 제공하려 하고 심지어 일부 숙소는 간척을 해서 ‘개인을 위한 뷰’를 만들어 얼하이후 주변까지 잠식하였다. [사진=VCG 제공] 인민화보 인싱(殷星) 기자=‘별빛’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한 여행객은 지난 4월 1일 윈난(雲南)성 다리(大理)시 솽랑(双廊)진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예약 취소 연락을 받아 어쩔 수 없이 휴가 일정을 변경하였다. 다리시 정부는 지
2017-08-02 14:33:39
W+yduOuvvO2ZlOuztF3igJjrhbnsg4kg7ISx7J6l4oCZ7Jy866GcIOKAmOyVhOumhOuLpOyatCDspJHqta3igJkg6rG07ISkIA==
[인민화보]‘녹색 성장’으로 ‘아름다운 중국’ 건설
국가 에너지절약센터 주임 쉬창(徐强)=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은 현대문명이 풀어야 할 과제이다. 2015년 10월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18기 5중 전회)는 혁신, 조화, 친환경, 개방, 공유라는 발전목표를 제시하고 친환경 발전을 실행하기 위한 시스템의 밑바탕을 만들어 놓았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의 국민경제와 사회발전 제 13차 5개년 계획 제정에 관한 건의’는 ‘녹색부국, 녹색혜민(绿色富国, 绿色惠民)’을 견지하고, 국민에게 더욱 우수한 생활제품을 제
2017-08-02 14:33:08
W+yduOuvvO2ZlOuztF3tlbTsmbgg7J247IiY7ZWp67OR7J2AIOKAmOunpOyehSwg66ek7J6FLCDrp6TsnoXigJnsnbQg7JWE64uI64uk
[인민화보]해외 인수합병은 ‘매입, 매입, 매입’이 아니다
인민화보 자오잔후이(趙展慧) 기자=최근 중국 기업의 최대 해외 인수합병(M&A) 건인 켐차이나(중국화공집단공사)의 스위스 종자회사 신젠타 인수(430억 달러)가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비준을 얻었다. 중국 경제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중국 기업의 실력도 강화됐다. 2011-2016년 중국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 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돼 연평균 성장률 16.69%, 연평균 거래량 성장률 12.22%를 기록했다. 비록 후발주자 중국의 기세가 강력하지만 중국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은 아직 성장 초기에 놓여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lsqu
2017-08-02 14:32:17
W+yduOuvvO2ZlOuztF3rs7Ttl5jsnbQg7J247YSw64S37J2EIOunjOuCmOuLpA==
[인민화보]보험이 인터넷을 만나다
인민화보 웨이자오리(魏昭麗) 기자=‘인터넷 플러스’ 시대의 도래로 모든 직종에 큰 변화가 나타났고 보험업도 예외가 아니었다. 류 선생은 올해 초 새로운 자동차보험에 가입했다. 기존 보험과는 달리 이 자동차보험은 가입에서 보상 청구까지 전부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 류 선생이 더 마음에 들었던 것은 이 인터넷 자동차보험은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날은 보험료를 환급해 준다는 점이었다. 류 선생은 1년 중 100일 정도는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다. 류 선생은 국가가 규정한 1년에 반드시 납입해야 하는 교통의무보험 1
2017-08-02 14:3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