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2VnMK37KSRIOyImOq1kCAyNeyjvOuFhCDqsrDsgrBdIOydtOyZle2cmCDslYTso7zrjIAg6rWQ7IiYIOKAnO2DiOykkeq1rSDsoITrnrUsIO2VnOq1reydmCDsnpDstqnsiJgg65CgIOqyg+KAnQ==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이왕휘 아주대 교수 “탈중국 전략, 한국의 자충수 될 것”
아주뉴스코퍼레이션과 초당적 여야의원(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및 사단법인 한중친선협회(회장 이세기)가 함께 주최한‘한·중, 더 나은 미래를 위하여’라는 주제의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포럼에서 이왕휘 아주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국내 최초로 한·중·영·일 4개 국어 신문을 발행하고 있는 아주뉴스코퍼레이션(아주차이나)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초당적 여야 의원(더불어민주
2017-09-23 06:00:00
W+2VnMK37KSRIOyImOq1kCAyNeyjvOuFhCDqsrDsgrBdIOqwleykgOyYgSDsmbjrjIAg6rWQ7IiYIOKAnOKAmOyLoOywve2DgOydtOKAmSDsi5zrjIAg7KeB66m04oCm7IiY6rWQIOy0iOq4sCDrqqnsoIEg67CY7LaU7ZW07JW8IOKAnQ==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강준영 외대 교수 “‘신창타이’ 시대 직면…수교 초기 목적 반추해야 ”
아주뉴스코퍼레이션과 초당적 여야의원(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및 사단법인 한중친선협회(회장 이세기)가 함께 주최한‘한·중, 더 나은 미래를 위하여’라는 주제의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포럼에서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교수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국내 최초로 한·중·영·일 4개 국어 신문을 발행하고 있는 아주뉴스코퍼레이션(아주차이나)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초당적 여야 의원(더불어민주
2017-09-23 06:00:00
W+2VnMK37KSRIOyImOq1kCAyNeyjvOuFhCDqsrDsgrBdIOq5gO2dpeq3nCDshozsnqUg4oCc7ZWc6rWt7J2AIOKAmOqysOuvuO2YkeykkeKAmSDsoITrnrUg7Leo7ZW07JW84oCd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김흥규 소장 “한국은 ‘결미협중’ 전략 취해야”
아주뉴스코퍼레이션과 초당적 여야의원(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및 사단법인 한중친선협회(회장 이세기)가 함께 주최한‘한·중, 더 나은 미래를 위하여’라는 주제의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포럼에서 김흥규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국내 최초로 한·중·영·일 4개 국어 신문을 발행하고 있는 아주뉴스코퍼레이션(아주차이나)은 19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초당적 여야 의원(더불
2017-09-23 06:00:00
W+2VnMK37KSRIOyImOq1kCAyNeyjvOuFhCDqsrDsgrBdICLpn5MsIO2PieyglcK37J2464K07IusIOqwluqzoCAn5Lit7Ius66as7KCEJ+yXkCDrp5DroKTrk6Tsp4Ag66eQ7JWE7JW8Ig==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韓, 평정·인내심 갖고 '中심리전'에 말려들지 말아야"
‘한·중, 더 나은 미래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열린 한·중 수교 25주년 결산 포럼에서 25명의 중국 문제 전문가들이 종합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지금처럼 정부 채널이 막혀 있을 때 민간 공공외교가 필요하다. 양국은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되찾는 것이 관전 포인트라고 본다. 중국은 한반도가 냉전이라는 ‘감옥’에서 풀려나오는 것이 동아시아 전체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한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정동영 국민의당 의
2017-09-23 06:00:00
W+2PrOyKpO2KuCDtlZztlZzroLkg7Iuc64yA4pGhXSDsnKDsg4HssqAg7KSR7JWZ7J2867O0IOuFvOyEpOychOybkCDigJzsi5zsp4TtlZEg4oCY7KSR6rWt66q94oCZLCDslYTtjrjsoITsn4Eg7J207KCEIO2ZlOugpO2WiOuNmCDsl63sgqzroZzsnZgg67O16reA4oCd
[포스트 한한령 시대②] 유상철 중앙일보 논설위원 “시진핑 ‘중국몽’, 아편전쟁 이전 화려했던 역사로의 복귀”
지난 18일 유상철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중국전문기자가 숙명여대 명신관에서 진행된 포스트 한한령 시리즈 강좌에서 '한·중 관계 25주년, 역사적 경험과 미래의 재건'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현재의 중국을 이해하려면 중국의 역사를 알아야 하고, 중국의 역사는 1840년 아편전쟁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유상철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중국전문기자는 지난 18일 숙명여대 명신관에서 진행된 포스트 한한령 시리즈 강좌에서 “아편전쟁은 중
2017-09-21 14:09:47
W+yEseq3oOykkeq1reydmCDnqpNdICfquLDrjIDsmYAg7Jqw66CkJyDshJ7snbgg5LitIFNOUyDsgqzsmqnsp4Dsuagg
[성균중국의 窓] '기대와 우려' 섞인 中 SNS 사용지침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 내달 18일에 열리는 제19차 당대회가 가까워지면서 18대 5년을 평가하고 특히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성과를 홍보하는 각종 다큐멘터리, 기획 프로그램이 언론을 통해서 방영되고 있다. 거리에는 아직 19대를 맞이하는 현수막 등이 내걸리고 홍보 포스터가 붙어 있지는 않았지만, 웹상에서나 인터넷에서는 이미 19차 당대회를 잘 맞이하자는 선전 문구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당대회가 임박할수록 이러한 움직임은 한층 더 늘어날 것이다. 당대회가 비단 당원들만의 정치가 아
2017-09-21 13:57:29
W+q5gOynhO2YuOydmCDsi5zsi5zqsIHqsIEo5pmC5pmC5Yi75Yi7KV0gIOu2ge2VnOuwnCDtlbXrrLTquLDsmYAg66+46rWt67CcIOyCrOuTnA==
[김진호의 시시각각(時時刻刻)] 북한발 핵무기와 미국발 사드
[사진=김진호 단국대 교수(국제정치)] ] 북한 핵무기가 체제안 정과 공격용 무기라면 사드(THAAD·고고도미사 일방어체계)는 방어용 안보무기다. 핵과 미사일은 북한이 개발하고 전략화해 북한 내부정치와 국제 협상용으로 사용되지만, 사드는 미국의 무기로 미국과 동맹국 그리고 동맹 국에 주둔한 미군을 방어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북한 핵과 미사일의 위협을 보면 1개의 사드 포대로 북한의 각종 공격 으로부터 한국 전역을 보호 할 수 없어, 한국에는 핵과 미사일 대비 다층 방어
2017-09-17 06:00:00
7LKc66+87Ja8wrftm4TstpjtmZQg6riw6rOg66y47Jy866GcIOydveuKlCAn5LitIDE57LCoIOuLueuMgO2ajCc=
천민얼·후춘화 기고문으로 읽는 '中 19차 당대회'
천민얼 충칭시 서기와 후춘화 광둥성 서기.[사진 = 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측근으로 불리는 천민얼(陳敏爾) 충칭(重慶)시 서기가 인민일보에 기고문을 올린 것이 화제가 됐다. 천 서기가 충칭시 서기로 부임한 후 관영매체에 올린 첫 기고문이다. 중화망은 기고문 발표 당일 오후 ‘천민얼, 충칭시 서기 발령 후 처음 관영매체에 올리는 글 관전 포인트’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기고문 전문이 올라왔고 핵심 내용은 굵은 글씨로 처리됐다. 다음달 제19차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
2017-09-16 06:00:00
J+yLnOynhO2VkSDstZzsuKHqt7wnIOyEoOyghOyghOusuOqwgCB2cyAn66as7YuAIO2bhOynhO2DgOyYpCcg7KCV7Ya17JeY66as7Yq4IA==
'시진핑 최측근' 선전전문가 vs '리틀 후진타오' 정통엘리트
[그래픽=임이슬 기자] 다음달 1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제19차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는 1주일간 열린 관례를 따르면 24일 폐막하고, 25일에 최고 지도부인 제 19기 정치국 상무위원과 정치국 위원을 선출한다. 유임이 확정적인 시진핑(習近平) 총서기와 리커창(李克強) 총리를 제외한 최대 이슈는 상무위원이 누구이고 서열 순서는 어떻게 되는가이다. 새로 선출되는 상무위원들은 기자회견을 갖는데 권력 서열 순으로 입장한다. 천민얼(陳敏爾) 충칭(重慶)시 서기가 상무위원에 진입하면
2017-09-16 06:00:00
W+q5gOyerO2YhCDsubzrn7xd7IKs65Oc67Cw7LmY7JmAIO2ZmOq1rOyLnOuztA==
[김재현 칼럼]사드배치와 환구시보
[칼럼니스트 김재현(상하이교통대금융학 박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간의 갈등이 해결될 기미가 안 보인다. 게다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사설에서 “(사드 배치를 지지하는) 한국의 보수세력은 김치를 먹고 멍청해진 게 아니냐”는 표현을 사용한 후 중국에 대한 감정이 더 악화되고 있다. 안 그래도 북한제재에 미온적인 중국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데, 한술 더 뜬 격이다. 북한에 대한 중국의 반응을 언급할
2017-09-14 18:00:00
W+2PrOyKpO2KuCDtlZztlZzroLkg7Iuc64yAXSDslYTso7zssKjsnbTrgpgsIO2VnMK37KSRIOyImOq1kCAyNeyjvOuFhCDtirnrs4Qg7Iuc66as7KaIIOqwleyijCDsi5zsnpE=
[포스트 한한령 시대] 아주차이나, 한·중 수교 25주년 특별 시리즈 강좌 시작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인해 촉발된 한국과 중국의 냉각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문화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되짚어보는 시리즈 강좌가 열렸다. 국내 최초로 한·중·영·일 4개 국어 신문을 발행하고 있는 아주뉴스코퍼레이션의 중국 전문 주간지인 아주차이나가 사단법인 아시아문화콘텐츠연구소(ACCI·Asia Cultural Creativity Institute)와 숙명여대 중어중문학부의 공동기획으로 마련한 이번 강좌는 지난 11일 숙명여대 명신관에서 ‘포스트 한한령 시대,
2017-09-14 14:30:00
W+2PrOyKpO2KuCDtlZztlZzroLkg7Iuc64yA4pGgXSDsnoTrjIDqt7wgQUNDSSDrjIDtkZwg4oCc7ZWc7ZWc66C5LCDtmITsnqzsp4TtlontmJXigKbrs4DsiJgg7JWE64uMIOyDgeyImOuhnCDrtJDslbzigJ0=
[포스트 한한령 시대①] 임대근 ACCI 대표 “한한령, 현재진행형…변수 아닌 상수로 봐야”
아주차이나와 사단법인 아시아문화콘텐츠연구소, 숙명여대 중어중문학부 공동기획으로 지난 11일 숙명여대 명신관에서 ‘포스트 한한령 시대, 한·중 문화산업의 새로운 모색’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시리즈 강좌에서 학생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 “앞으로 한한령(限韓令·한류 콘텐츠 금지령)으로 대표되는 중국 시장 규제를 변수(變數)가 아니라 상수(常數)로 봐야합니다. 한한령은 현재진행형이고, 당분간 계속된다는 의미입니다.” 임대근 (사)아시아문화
2017-09-14 14:30:00
W+2VnOq1rSDtmZTqtZAgMTMw64WE7IKs4pGjXSDso7zrrLzsl4UsIDE5MTDrhYTrjIAg7ZeI67Kg7J207ISxIOuztO2EsOyasCDstpzsi6Drk6TsnbQg7Iuc7J6R4oCm6rCA7ISx67mEIOyVnuyEuOybjCDshqUg7Iuc7J6lIOyepeyVhQ==
[한국 화교 130년사④] 주물업, 1910년대 허베이성 보터우 출신들이 시작…가성비 앞세워 솥 시장 장악
허베이성 보터우시의 양마두조조창(楊碼頭鑄造廠). 이곳에서는 전통 방식으로 주물을 만들고 있다. [사진=이정희 교수 제공] 지난 7월 13일 허베이(河北)성 동남부에 위치한 보터우(泊頭)시. 이곳은 중국의 고속철을 타고 창저우(滄州)에 내린 후 자동차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중소도시다. 보터우시의 쓰먼춘전(寺門村鎭) 자뎬춘(賈店村)은 시의 중심에서 다시 20~30분 자동차로 달려야 도착할 수 있는 전형적인 중국의 농촌이다. 이 마을의 가금해(賈金海, 1949년생) 자뎬춘 서기는 멀리서 온 나를 반갑게 맞이해줬다.
2017-09-14 13:39:51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S4rSDrr7zsobHso7zsnZjsmYAg4oCY576OIOydjOuqqOuhoOKAmQ==
[성균중국의 窓] 中 민족주의와 ‘美 음모론’
[서정경 성균중국연구소 연구교수(국제정치학 박사)] “중국인을 해치는 자는 아무리 멀어도 반드시 처형한다(犯我中華者,雖遠必誅).” 개봉 후 선풍적인 인기를 얻어 현재 중국 박스오피스를 점령하고 있는 최신 영화 ‘잔랑(戰浪)2’의 포스터 문구다. 영화 성수기에 외산 영화 개봉을 금지하는 ‘할리우드 블랙아웃’의 덕을 봤다고는 하나, 중국 사회는 마치 타는 갈증을 해소하는 양 애국주의와 민족주의 정서로 무장한 이 작품을 빨아들이고 있다. 중국 특수부대가 아프리
2017-09-14 09:42:29
W+qwle2aqOuwsSDqtZDsiJjsnZgg7LCo7J2064KYIOyVhOy5tOuNsOuvuF0gIuuzgO2YuOyCrCwg7ZeM67KVIOyghOusuCwg6re466as6rOgIOuPmeyWkSIg7IS46rCA7KeAIO2VnOyekOyWtOyXkCDrjIDtlZwg64uo7IOB
[강효백 교수의 차이나 아카데미] "변호사, 헌법 전문, 그리고 동양" 세가지 한자어에 대한 단상
강효백 경희대 법학과 교수 필자는 우리나라에서 상용되는 주요 한자어에 대해 고민해본 적이 있다. 첫째, ‘변호사'다. ‘변호사(辯護士)’를 중국에서는 '律師(율사)', 일본에서는 '弁護士(변호사)'라고 한다. 19세기 말 서양의 문물이 봇물처럼 동북아에 들이닥치자 일본은 원래 중국 한자에 없던 서양의 ‘democracy’를 ‘민주(民主)’로, ‘liberty’를 ‘자유(自由)’로 표기하는 등 걸작으로 평가할 만한 용어를 번역해냈다. 단, &
2017-09-11 06:00:00
MTnssKgg64u564yA7ZqMLCDsi5zsp4TtlZEg6raM66ClIOqwle2ZlCDrrLTrjIDigKbsmZXsuZjsgrDsnZgg6rGw7Leo64qUPw==
19차 당대회, 시진핑 권력 강화 무대…왕치산의 거취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집권 2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오는 다음달 18일로 확정되면서 중국의 권력재편에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진핑 집권 2기 지도부'는 2020년 중국 공산당 설립 100주년을 맞아 당의 첫 번째 100년 목표인 ‘전면적 샤오캉(小康) 사회 건설’이란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은 지난달 31일 성명에서 이번 당 대회가 중국 특색 사회주의 발전의 결정적 시
2017-09-07 17:00:00
W+yEseq3oOykkeq1reydmCDnqpNdIOS4rSDri6TtgZDrqZjthLDrpqwg4oCYMjLigJnsmYAg7JyE7JWI67aAIOusuOygnCDqs7XsobA=
[성균중국의 窓] 中 다큐멘터리 ‘22’와 위안부 문제 공조
[양철 성균중국연구소 연구교수(외교학 박사)] 파죽지세의 흥행 신기록을 이어가던 ‘잔랑(战狼)2’를 제치고 중국 박스오피스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영화가 있다. 지난달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에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22(二十二)’다. 잔랑2가 위대하고 강력한 중국을 그린 영화인 반면, ‘22’는 침략의 수모를 당함으로써 남겨진 아픈 과거를 그린 영화다. 중국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생애를 잔잔하고 섬세하게 표현한 한 편의 다큐멘터리는 개봉 1주일 만에 250만명의 관객
2017-09-07 14:00:00
W+yehOuMgOq3vOydmCDssKjsnbTrgpgg66y067mE4pGjXSDspJHqta0g66y07ZiR7JiB7ZmUIOyghOyEpOydtCDrkJwg4oCY67aI7YOA64qUIO2ZjeugqOyCrOKAmQ==
[임대근의 차이나 무비④] 중국 무협영화 전설이 된 ‘불타는 홍련사’
중국 영화 '불타는 홍련사'(1928)의 포스터.[사진 출처=바이두] 무협(武俠)은 한국 관객이 가장 좋아하는 중국영화 장르다. 아직도 중국영화하면 1970년대 스크린을 주름잡았던 ‘협녀’나 ‘외팔이’ 시리즈를 떠올리는 관객이 적지 않다. 강호에 의리가 땅에 떨어지면, 원수를 갚으러 나서는 무사들을 그린 무협은 특유의 남성성을 바탕으로 한국 관객의 뇌리에 깊이 각인됐다. 무협의 역사는 오래도록 이어졌다. 오늘날까지도 장이머우(張藝謀)나 첸카이거(陳凱歌), 왕자웨이(王家衛) 등 내
2017-09-07 14:00:00
W+S6uu2EsOu3sF0gIuyLnOynhO2VkeydmCDspJHqta0g7JWM66Ck66m0ICfsi5zspJHsibAg7JiM7JWIIO2YgeuqheyLnOq4sCcg7J207ZW07ZW07JW8Ig==
[人터뷰] "시진핑의 중국 알려면 '시중쉰 옌안 혁명시기' 이해해야"
간후이(甘暉) 산시(陜西)사범대 당서기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중국의 혁명을 이해하지 못하면 현재의 중국을 알 수 없습니다. 특히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중국 혁명 역사에서 매우 특수한 위치에 있던 서북(西北)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이 책을 통해 당시의 역사적 인물과 사건 등을 이해하면 현재 발전된 중국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을 것 입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아버지인 시중쉰(習仲勳)의 이야기를 담은 ‘시중쉰, 서북국(西北局)에서의 나날들’(동문선)
2017-09-02 06:00:00
4oCL5LitLCAxOeywqCDri7nrjIDtmowgMTDsm5QgMTjsnbwg6rCc66eJ4oCm7Iuc7KeE7ZWRIOKAmOynkeq2jCAy6riw4oCZIOyngOuPhOu2gCDqtazshLE=
​中, 19차 당대회 10월 18일 개막…시진핑 ‘집권 2기’ 지도부 구성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공산당 총서기)의 집권 2기 지도부를 구성하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오는 10월 18일 개막한다. 31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공산당은 중앙정치국 회의를 열고 19차 당대회 일자를 확정했다. 당대회 최종 준비를 위한 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7중전회)는 10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다. 이날 중앙정치국 회의에서는 “19차 당대회는 전면적인 샤오캉(小康·국민 모두 편안하고 풍족한 사회) 사회 건설의 최종 승리를 위한 중요
2017-08-31 22: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