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LitIOydtOuLrCDstpzsi5wg7Iug7LCoIOygiOuwmCDqsIDquYzsnbQgU1VW4oCm7Yag7KKFIOu4jOuenOuTnCDruYTspJEgNTQlIOyVleuPhOyggSA=
中 이달 출시 신차 절반 가까이 SUV…토종 브랜드 비중 54% 압도적
중국 둥펑펑선자동차 소형 SUV 'AX4'[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이 과거 세단, 다목적차량(MPV) 중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이동하고 있다. 올해 중국 청두(成都) 모터쇼 개최 전후로 중국 소형 SUV 라인업이 본격 가동됨에 따라 중국 자동차 소비시장 내 '소형 SUV붐' 이 다시 불 것으로 보인다. 올해 20회를 맞이한 청두 모터쇼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청두 세기성신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중국 서부 최대 규모의 자동차 국제전
2017-09-23 15:00:00
7KSR6rWt64+EIO2ZlOyEneyXsOujjCDssKjrn4kg7YyQ66ek7KSR64uoIOy2lOynhCDspJE=
중국도 화석연료 차량 판매중단 추진 중
중국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중단 [자료=중국언론종합] 중국도 경유·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이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 퇴출 시간표를 제정하면 중국은 물론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도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신궈빈(辛國斌) 공업정보화부 부부장(차관급)은 9일 톈진에서 열린 ‘2017 중국자동차산업발전 국제포럼’에서 중국도 경유 휘발유 등 화석연료 차량의 판매를 언제부터 중단할 지를 연구 중이라며 조만간 관
2017-09-10 13:37:46
5Lit7KGw7ISg7IKw7JeFLCDqsJLsi7wg67CwIOuMgOufieyDneyCsOyEnCDqs6DrtoDqsIDqsIDsuZgg7ISg67CVIOyImOyjvOKApuq4sOyIoOugpSDsnoXspp0gJ+yhsOyEoOqwleq1rScg67aA7IOB
中조선산업, 값싼 배 대량생산서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기술력 입증 '조선강국' 부상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OOCL 홍콩'[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 건조 일감을 따내는 등 빠른 속도로 세계 기술력을 따라잡으면서 세계 조선업계 판도가 뒤바뀌고 있다. 배를 값싸게 대량 생산한다는 의미의 '조선(造船) 대국'이라고 불렸던 중국은 이제 탄탄한 기술력까지 갖춘 '조선 강국'으로서의 이미지 쇄신에 성공하고 있다. 해외 조선·해운 분야 전문지 트레이드윈즈와 이베스트투자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해운사인 프랑스 컨테이너 선사 CMA CGM은 최근
2017-09-10 06:00:00
IuuztOyhsOq4iCDstpXshowsIOy5mOyXtO2VnCDqsr3sn4Hsl5AuLi4iIOykkeq1rSDsoITquLDssKgg67mE7JW865SUIOyniOyjvCAn7KCc64+ZJw==
"보조금 축소, 치열한 경쟁에..." 중국 전기차 비야디 질주 '제동'
워런 버핏이 투자한 중국 토종전기차 비야디. [사진=신화통신]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업체 비야디(比亞迪·BYD)가 올 상반기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정부 전기차 보조금 축소 등 정책 변화와 중국 전기차 시장 각축전이 치열해지면서다. 29일 비야디에 따르면 올 상반기 매출이 450억3800만 위안(약 7조6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하는데 그쳤다. 같은 기간 순익은 17억2300만 위안으로 23.75% 감소했다. 지난해 실적과 비교하면 초라하기 그지 없는 성적표
2017-08-30 13:42:30
7KSR6rWtIOyEneycoCAn67mFMycg7IOB67CY6riwICLsnqXsgqwg7J6Y7ZaI64KYIg==
중국 석유 '빅3' 상반기 "장사 잘했나"
중국 석유'빅3'. 중국 3대 국영석유기업이 올 상반기 실적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中國石油·페트로차이나)는 올 상반기 전년도 한해 전체 수준을 뛰어넘는 순익을 기록했다고 현지 경제일간지 증권시보가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트로차이나는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32% 늘어난 9759억900만 위안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순익은 126억76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배가 늘었다. 구체적으로 원유, 천연가스 등 가격 상승세 등에 힘입어 채굴 생산
2017-08-25 14:44:57
7KSR6rWtIFNVViDstZzqsJXsnpAg7LC97LKt7J6Q64+Z7LCoLCBGQ0EgJ+yngO2UhCcg7J247IiYIOuCmOyEoOuLpA==
중국 SUV 최강자 창청자동차, FCA '지프' 인수 나선다
[사진 = JeeP]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인 미국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의 '지프(JeeP)' 인수에 관심을 보인 중국 자동차제조업체는 지리(吉利), 둥펑(東風)이 아닌 창청(長城)자동차였다.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 최강자인 창청자동차의 왕펑잉(王鳳英) 사장이 21일 이메일을 통해 "FCA가 보유한 오프로드 차량의 대명사, 지프 인수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날 보도했다. 창청이 지프 인수를 위해 이미 FCA와 접촉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이에 대해 FC
2017-08-22 08:00:57
W+ykkeq1req4sOyXhSDsnbTslbzquLBdIOuzvOuztCDsnbjsiJjtlZwg7KeA66as6LuKICfsnpDrj5nssKgg7KCc6rWtJyDqsbTshKTspJE=
[중국기업 이야기] 볼보 인수한 지리車 '자동차 제국' 건설중
지리자동차 개요.[그래픽=아주경제DB] 중국 최대 민영자동차 업체 지리(吉利)자동차의 주가 상승세가 거침없다. 홍콩 거래소에 상장된 지리자동차 주가는 올 들어서만 거의 세 배 가까이 뛰었다. 전 세계 자동차기업 중 가장 빠른 주가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지리자동차 주가의 고공행진은 거침없는 인수합병, 우수한 실적, 성장 가능성, 삼박자가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중국 저장(浙江)성의 중소 민영자동차 업체였던 지리자동차가 전 세계 시장에 처음 명함을 내민 것은 7년 전인 2010년이다. 당시 스웨덴 자
2017-08-18 06:00:00
W+ykkeq1rSDquLDsl4XsnbTslbzquLBdIOq4iO2YuO2DgOydtOyWtCAn6r+A6rq9JyDtlaDquYwsIDEwMOuFhCDqta3snKDquLDsl4Ug642U67iU7Iqk7YOA
[중국 기업이야기] 금호타이어 '꿀꺽' 할까, 100년 국유기업 더블스타
[그래픽= 아주경제 임이슬기자 90606a@] 먹성 좋은 차이나머니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이 잇따르고 이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커졌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금호타이어의 중국 기업으로의 매각을 두고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결론이 날 듯 나지 않자 중국 측 인수기업에 대한 시장 관심도 커지는 분위기다. 금호타이어를 꿀꺽 삼켜 중국은 물론 세계 타이어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굳히겠다는 야심만만한 기업은 바로 칭다오솽싱(雙星·더블스타)이다. 더블스타는 1921년에 설립된 95년 역사
2017-08-13 13:16:24
7KSR6rWtIOq1reyCsOywqCDsoJDsnKDsnKggNDAlIOuEmOuKlOuNsC4uLjbrjIAg7JeF7LK0IOyInOydtSAn64+E7JqU7YOAJyDrqrsg66+47LOQ
중국 국산차 점유율 40% 넘는데...6대 업체 순익 '도요타' 못 미쳐
중국 국산 SUV 시장을 장악하며 중국 브랜드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창청자동차의 하발6(H6). 중국 자동차 기업의 중국 시장 점유율도 절반에 근접했지만 중국 기업과 글로벌 브랜드와의 차이는 여전히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올 상반기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의 자국 기업 점유율이 40%를 넘어서고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의 세계 기업 순위도 상승했지만 글로벌 브랜드와의 순익 격차는 여전히 엄청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9일 보도했다. 중국 6대 업체 순익 총합이 일본 도요타 한 기업의 순익
2017-08-10 11:07:02
MzAw7KGw7JuQ64yAIOyXkOuEiOyngCDqs7Xro6HsnZgg65Ox7J6lLi4u5LitIOyEoO2ZlMK36rWt7KCE6re466O5IO2VqeuzkSDtmITsi6TtmZQ=
300조원대 에너지 공룡의 등장...中 선화·국전그룹 합병 현실화
[국전그룹과 선화그룹] · 중국 거대 에너지 국유기업 간 합병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지난 6월 초대형 빅딜설이 불거진 국영 석탄기업인 선화그룹(神華集團)과 전력기업 국전그룹(國電集團)이 그 주인공이다. 관웨이주(關緯竹) 국전그룹 안전생산부 처장이 2일 열린 '제11차 중국 신에너지 국제서밋 - 저탄소·배출량 감축 포럼'에 참석해 "국전그룹과 선화그룹의 합병안을 이미 국무원에 제출한 상태로 새롭게 태어날 기업의 임시 사명은 '국가에너지투자그룹'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2017-08-03 10:08:12
7KSR6rWtIOyekOuPmeywqOyXheyytCDsl4fqsIjrprAg7IOB67CY6riwIOyLpOyggS4uLuywveyyrSAn67CY7Yag66eJJywg7KeA66asICfsm4Pqs6AnIA==
중국 자동차업체 엇갈린 상반기 실적...창청 '반토막', 지리 '웃고'
[지리자동차와 창청자동차] 본격적인 어닝시즌이 시작되면서 중국 토종 자동차 기업의 상반기 실적 발표도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중심으로 가파른 오르막길을 탔던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률 둔화가 시작되고 분화 흐름도 뚜렷해지면서 주요 상장사의 표정도 엇갈렸다. 우선 지난해까지 14년 연속 중국 SUV 시장 왕좌를 차지한 창청(長城)자동차의 순익이 반토막났다고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창청자동차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영업수익은 412억5600만 위안으로 지난해
2017-08-01 15:20:03
7KSR6rWtIOi7iuyLnOyepSDtlZzqta0gJ+y2lOudvScg5pelICfsp4jso7wnIA==
중국 車시장 한국 '추락' 日 '질주'
[자료=중국자동차공업협회] 배인선 기자 =한국차 ‘흐림’, 미국·독일차 ‘맑음’, 일본차 ‘화창’. 올 상반기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외국계 자동차 기업들이 받아든 성적표다. 특히 일본 기업들이 가장 좋은 성적을 낸 것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량 호조세 덕분이라고 중국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중국 외국합자브랜드 판매량 4위를 기록한 둥펑닛산이 대표적이다. 둥펑닛산은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47만8000대의 신차를 팔았다.
2017-07-13 10:45:03
7KSR6rWt7J2AICfsiqTrp4jtirgg64aN7JeFJyDsi5zrjIDigKYg7IKs66y87J247YSw64S3wrfrk5zroaAg7Zmc7Jqp7Jy866GcIOuGjeqwgOyGjOuTnSDspp3rjIAg
중국은 '스마트 농업' 시대… 사물인터넷·드론 활용으로 농가소득 증대
중국 농민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야채와 과일이 자라고 있는 스마트 온실의 온도를 체크할 수 있다. [사진=신화사] 박은주 기자 = 중국에서 가장 촌스러운 직업이었던 '농민'은 '신농민'으로 이름이 바뀌면서 젊은이들이 가장 하고 싶어하는 직종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현대화 농업 방식의 변화는 종사자인 농민을 변하게 했다. 이제 농민은 정보통신기술(ICT)기술을 농업에 적용시킬 수 있는 스마트 농부 개념인 '신농민(新農民)'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중국 당국이 농민에 대한
2017-07-06 17:03:33
J+u5hOyVvOuUlCDrj4Tsi5wnIOykkeq1rSDshKDsoIQgIuywqOufieqzteycoOuKlCDsiJzsiJjsoITquLDssKjrp4zigKYiIA==
'비야디 도시' 중국 선전 "차량공유는 순수전기차만…"
[자료=중국전기차자원망] 배인선 기자 =중국 ‘비야디 도시’ 선전(深圳)에서는 앞으로는 순수 전기차만 차량공유(카셰어링) 서비스에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광둥(廣東)성 선전시 교통위원회는 3일 웹사이트를 통해 ‘차량공유 서비스업 관리에 관한 의견(초안)’에 대해 업계 의견을 수렴한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발표했다. 초안에는 차량공유 서비스업자는 반드시 순수전기차만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이 포함됐다고 현지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이 5일 보도했다. 당국은 오는 14일까지 약
2017-07-05 13:55:19
J+2VmOuKmOydhCDrgpjripQg7J6Q64+Z7LCoJ+uPhCDriIjrj4XigKbspJHqta0g7KeA66as7J6Q64+Z7LCoIOqxsOy5qOyXhuuKlCBNJkEg
'하늘을 나는 자동차'도 눈독…중국 지리자동차 거침없는 M&A
[지리자동차-테라퓨지아]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볼보, 로터스, 프로톤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를 잇달아 집어 삼킨 중국 지리(吉利)자동차가 이번엔 하늘을 나는 자동차 제조업체, 테라퓨지아를 인수할 계획이다. 지리자동차가 지난달말 실리콘밸리 자동차업체 테라퓨지아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중국 베이징 유력일간지 신징바오 등 현지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리수푸(李書福) 지리자동차 그룹 회장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지만 합병과 관련한 구체적인 액수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
2017-07-03 09:26:57
TSZBIO2aqOqzvD8g7KSR6rWtIOyngOumrOyekOuPmeywqCAx64WE7IOIIOyjvOqwgCAz67CwLCDtlZwg64us7IOIIOyLnOy0nSAzMCXihpE=
M&A 효과? 중국 지리자동차 1년새 주가 3배, 한 달새 시총 30%↑
[사진=지리자동차]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홍콩 상장사이자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인 지리(吉利)자동차의 최근 동향이 심상치 않다. 해외기업 인수로 시장 경쟁력과 가치를 키우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투자자 자금이 계속 몰리고 있다. 지난 5월 31일 기준 1135억 홍콩달러(약 16조5506억원)였던 지리자동차(00175)의 시가총액이 28일 기준 1483억 홍콩달러로 한 달여 만에 30%가 불었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날 보도했다. 이날 지리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2.48% 급등한 16.56
2017-06-29 11:30:08
Iu2FjOyKrOudvMK37YyM64KY7IaM64uJ7LKY65+8Li4uIiDspJHqta0g7IOB7ZWY7J207J6Q64+Z7LCoLCBDQVRM6rO8IOyghOq4sOywqCDrsLDthLDrpqwg6rO164+Z7IOd7IKw
"테슬라·파나소닉처럼..." 중국 상하이자동차, CATL과 전기차 배터리 공동생산
상하이자동차와 CATL이 공동으로 투자한 배터리 생산공장 정초식이 19일 장쑤성 창저우 리양에서 열렸다. [사진=상하이자동차 공식웨이보]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최대 자동차제조사인 상하이자동차가 1조60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자사 전용 전기차배터리 생산공장 착공에 돌입했다. 이를 위해 중국 최대 배터리 생산업체인 CATL(닝더스다이·寧德時代)과 손잡았다. 이는 세계적인 전기자동차 테슬라와 파나소닉의 협력을 연상케한다. 테슬라와 파나소닉은 테슬라 전기차 전용 배터리 생산을 위해 50억 달러
2017-06-20 10:19:43
W+ykkeq1rSDquLDsl4XsnbTslbzquLBdIOu5hOyVvOuUlCDrsJTsp50g65Kk7KuT64qUIOykkeq1rSAy7JyEIOyghOq4sOywqOuwsO2EsOumrCDquLDsl4Ug
[중국 기업이야기] 비야디 바짝 뒤쫓는 중국 2위 전기차배터리 기업
중국 배터리기업 CATL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업계 2위 전기차배터리 기업인 CATL(寧德時代·닝더스다이)가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CATL이 지난 15일 푸젠성 현지 일간지 푸젠일보에 중신건설을 자사 기업공개(IPO) 및 상장 멘토링기관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경제일간지 21세기경제보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신건설은 이달 CATL과 상장 멘토링협약서를 체결해 CATL의 IPO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업계는 CATL의 상장이 오는 2019년쯤에야 이뤄질 것으로
2017-06-19 11:40:10
66+46rWtIOq4sO2bhOuzgO2ZlO2YkeyglSDtg4jth7Qg7ISg7Ja4IO2bhO2Pre2SjeKApuykkeq1reuPhCDsnpDqta0g7J206riw7KO87J2YIOKAmOunpOuqsOKAmQ==
미국 기후변화협정 탈퇴 선언 후폭풍…중국도 자국 이기주의 ‘매몰’
[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아주차이나 김봉철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가 환경문제를 둘러싸고 요동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립이 국내외적으로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연합(EU)과 중국이 협정 준수를 강조하기 위해 발표하려던 공동성명도 ‘대가’를 요구한 중국의 ‘변심’ 때문에 무산됐다. 세계 탄소배출국 1위 중국은 미국을 대신해 세계의 중심에 서겠다고 요란한 움직임을
2017-06-08 1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