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YgeyDgeykkeq1rV0g64+F7J28IOqwhCDsi5zsp4TtlZEgJ+2ZnOynnScg66+47IaMLCDrj5nrrLzsm5Drj4Qg6rCA6rOgIOy2leq1rOuPhCDrs7Tqs6A=
[영상중국] 독일 간 시진핑 '활짝' 미소, 동물원도 가고 축구도 보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김근정 기자 = 7~8일(현지시간)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밀착 행보를 보이며 양국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5일 정상회담 후 오찬은 물론 중국이 선물한 판다 한 쌍의 베를린 동물원 입주 행사도 함께 했다. 시 주석과 퍼스트레이디 펑리위안 여사, 메르켈 총리가 미소 띤 얼굴로 중-독 청소년 축구 친선전도 관람하며 우의를 다졌다. [사진=신화통신]
2017-07-06 16:55:31
W+yYgeyDgeykkeq1rV0g66y87JeQIOyeoOq4tCDspJHqta0g64Ko67aALCDssL3snqUg7IiY7JyE64+EICfruajqsITrtogn
[영상중국] 물에 잠긴 중국 남부, 창장 수위도 '빨간불'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중국 남부에 열흘 이상 폭우가 쏟아지면서 중국 창장(장강·長江) 수위도 계속 높아지고 있다. 7월 1~2일 상장(湘江) 등 창장 44곳 지류의 74곳 지점의 수위가 경계 수준을 넘어서거나 역대 최고로 치솟았다. 특히 2일 오전 6시 30분(현지시간) 상장 창사(長沙) 지점 수위가 39.21m를 기록했다. 계속 높아지고 있어 우려된다. 지금까지 폭우로 인한 이재민은 1500만명을 웃돌고 50명 이상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된 폭우로 1일 창사 시내 도로 위 자동차들이
2017-07-03 09:04:44
W+yYgeyDgeykkeq1rV0g7ZmN7L2pIOyDiCDtlonsoJXsnqXqtIAg7Leo7J6E4oCm
[영상중국] 홍콩 새 행정장관 취임…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일 오전 홍콩 컨벤션전시센터에서 열린 홍콩 주권반환 20주년 기념식과 제5기 홍콩정부 출범식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취임 선서를 받고 있다. 람 장관은 보통화(普通話)로 기본법(헌법격)과 국가에 대한 충성맹세가 담긴 취임선서를 낭독하고 시 주석과 악수했다. [사진=신화통신]
2017-07-02 09:20:46
W+yYgeyDgeykkeq1rV0g7ZmN7L2p67CY7ZmYIDIw7KO864WELCDsi5wg7KO87ISdIOu2gOu2gOydmCDtmY3svakg67Cp66y4IOyyq+uCoA==
[영상중국] 홍콩반환 20주년, 시 주석 부부의 홍콩 방문 첫날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퍼스트레이디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29일부터 사흘간 취임 후 첫 홍콩 방문에 나섰다. 홍콩반환 20주년을 축하하고 통합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첫날부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시 주석 부부는 29일 정오 무렵(현지시간) 홍콩국제공항에 도착해 렁춘잉(梁振英) 홍콩특별행정장관 부부,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 당선인 등 160여명의 각계 각층 인사의 환영을 받았다.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이후 시 주석
2017-06-30 09:13:48
W+yYgeyDgeykkeq1rV0g7Lmt64uk7JikIOunpeyjvOqxsOumrOuhnCDsmKTshLjsmpR+IQ==
[영상중국] 칭다오 맥주거리로 오세요~!
칭다오 맥주거리 오픈식 행사.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칭다오맥주' 산지로 유명한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 23일 제12회 칭다오 맥주거리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칭다오 맥주거리가 위치한 곳은 덩저우루(登州路)다. 동쪽으로 옌안얼루(延安二路)에서 서쪽으로 서우광루(壽光路)까지 모두 710m 이어진 칭다오 맥주거리에는 호텔·맥주바·식당 20여곳이 밀집해 있다. 칭다오 맥주공장이 위치한 곳도 바로 이곳이다. 매년 8월 약 2주간만 열리는 칭다오 맥주축제와 달리 칭다오 맥주거리에
2017-06-28 14:46:47
W+yYgeyDgeykkeq1rV0g7LaU6rO8IOu2leq0tCDsnITtl5jsl5Ag7Im97KeAIOyViuydgCDqtazsobAuLi7sk7DstKgg7IKw7IKs7YOcIOyLpOyiheyekCA3M+uqhQ==
[영상중국] 추과 붕괴 위험에 쉽지 않은 구조...쓰촨 산사태 실종자 73명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마을 하나가 매몰된 중국 쓰촨성 아바장족창족자치주 마오(茂)현 신모(新磨)촌 실종자 수색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27일 오전 11시 02분께(현지시간) 신모촌에서 불과 20km 남짓 떨어진 지역에서 또 다시 흙과 자갈이 무너져 내리면서 구조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흙더미 규모는 작지만 추가 붕괴 위험을 고려해 당국은 즉시 구조대를 철수시켰다. 지난 26일 오전에 이어 두 번째다. 24일 발생한 산사태로 마을 전체가 뒤덮이면서 100여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2017-06-28 07:32:13
W+yYgeyDgeykkeq1rV0g66y867CU64uk65CcIOykkeq1rSDspJHrgqjrtoAsIOydtOyerOuvvCA0MDDrp4zrqoUg64SY7Ja0
[영상중국] 물바다된 중국 중남부, 이재민 400만명 넘어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중국 후난(湖南)·장시(江西)·저장(浙江)성, 광시(廣西)좡족자치구 등 중남부가 최근 이어진 폭우로 물바다가 됐다. 장시성과 후난성 지역에서만 이재민이 각각 221만명, 245만명으로 400만명을 훌쩍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기상대에 따르면 이 일대에 앞으로도 며칠간 폭우가 쏟아질 전망으로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폭우로 장시성 우위안(婺源)현(위)과 광시자치구 펑산(鳳山)시 등 일대가 완전히 물에 잠겼다. [사진=신화통신]
2017-06-27 07:30:23
W+yYgeyDgeykkeq1rV0gIuuLiO2VmOyYpCIg64+F7J28IOuPhOywqe2VnCDkuK0g7Jm46rWQ7IKs7KCILCDtjJDri6QgJ+upjeupjSfqs7wgJ+yekOyYpOy5rScg
[영상중국] "니하오" 독일 도착한 中 외교사절, 판다 '멍멍'과 '자오칭'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중국과 독일의 우의를 다지는 외교사절인 판다 '멍멍(夢夢)'과 '자오칭(嬌慶)'이 청두를 떠나 2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 도착했다. 간단한 환영식 후 바로 베를린 동물원으로 떠났으며 적응 후 대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중국의 자이언트 판다가 베를린을 찾은 것은 5년 만이다. 멍멍과 자오칭은 앞으로 15년간 독일에서 생활하며 독일과 중국은 자이언트 판다 연구와 보호사업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
2017-06-25 13:01:39
W+yYgeyDgeykkeq1rV0gJ+u2ge2VteusuOygnCDstZzrjIAg7J+B7KCQJyDrr7jspJEg7Jm46rWQ7JWI67O064yA7ZmUIOqwnOy1nA==
[영상중국] '북핵문제 최대 쟁점' 미중 외교안보대화 개최
[사진=신화통신] 미국과 중국 양국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외교안보대화를 열었다. 양국은 북핵문제를 비롯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IS(이슬람국가) 격퇴전을 포함한 테러 근절 문제, 중국의 인권 상황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특히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 연관성을 이유로 제재 대상에 올린 기업들과 사업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미국 측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왼쪽 첫번째)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왼쪽
2017-06-22 07:01:48
W+yYgeyDgeykkeq1rV0gJzIwMTcg67iM66at7Iqk6rKM7J6EJyDqtJHsoIDsmrDshJwg6rCc66eJLCDsi5zsp4TtlZEgIu2ZmOyYge2VqeuLiOuLpCI=
[영상중국] '2017 브릭스게임' 광저우서 개막, 시진핑 "환영합니다"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17일 저녁(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에서 '2017 브릭스 게임'이 개막했다. 브라질, 러시아,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중국 등 브릭스 5개국의 300여명의 대표선수가 참여해 농구, 배구, 무술 등 다양한 경기에서 실력을 겨룬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은 개막식 날 축전을 통해 "이번 브릭스 게임 참여를 위해 중국을 찾은 각국 귀빈, 대표선수와 코치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각국 선수들의 기량을 기르고 상호간의 우의를 돈독히 할 수 있는 시
2017-06-18 13:21:17
W+yYgeyDgeykkeq1rV0g7J6l7JGk7ISxIOycoOy5mOybkCDtj63rsJwg64yA7LC47IKs4oCm7LWc7IaMIDjrqoUg7IKs66ed
[영상중국] 장쑤성 유치원 폭발 대참사…최소 8명 사망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동부 장쑤(江蘇)성 쉬저우(徐州)시의 한 유치원에서 15일 오후 4시50분(현지시간)께 쉬저우시 펑(豊)현 소재 한 유치원 입구 부근에서 폭발이 발생해 거리에서 학부모 등 최소 8명이 숨지는 등 7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사상자는 유치원 수업이 끝나기를 기다리던 학부모와 이들을 따라온 어린 자녀들로 전해졌다. 초동조사에서는 이번 사고가 유치원 입구에 있던 포장마차의 가스통이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됐다. 궈성쿤(郭聲琨) 공
2017-06-16 09:02:35
W+yVhOyjvOuPmeyYgeyDgV0g7KSR6rWtIOuCqOu2gCDqsJXtg4DtlZwg7YOc7ZKNICfrr4DrpbTrs7UnLCDtmY3svakg7IOB66WZIOuqqOyKtQ==
[아주동영상] 중국 남부 강타한 태풍 '므르복', 홍콩 상륙 모습
12일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광둥성 산터우의 한 시민이 폭우 속을 달리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12일 오전(현지시간)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2호 태풍 '메르복'이 이날 오후 늦게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 연안에 상륙했다. 광둥성 민정청에 따르면 태풍 메르복의 영향으로 주장(珠江)삼각주, 마카오 동부 지역 등에 폭우가 쏙아졌으며 엄청난 양의 폭우가 내린 광둥성 후이저우(惠州) 지역 주민 2만8600명이 폭우 피해를 입었다. 993명이 대피했고 153곳의 가옥이 훼손됐다, 농작물 피해 면
2017-06-14 08:45:35
W+yYgeyDgeykkeq1rV0g64Kc7KeVIDEwMOyXrOuFhOunjOydmCDstZzslYUg66y87Y+t7YOE
[영상중국] 난징 100여년만의 최악 물폭탄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에 100여년 만의 폭우가 쏟아졌다. 난징은 10일 하루 사이 10시간 만에 230㎜가 넘는 강우량을 기록하며 시내 도로가 침수해 교통이 마비됐다.이는 1905년 난징에서 강우 기록이 시작된 이래 최대치였다. 폭우로 물에 잠긴 도로 위를 시민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힘겹게 지나가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2017-06-11 15:02:49
W+yYgeyDgeykkeq1rV0g7Lm07J6Q7Z2Q7Iqk7YOEIOuwqeusuCDsi5zsp4TtlZEsIO2RuO2LtOqzvCDtmozri7QuLi4i67aB7ZW1IOuTsSDtmJHroKXtlZjsnpAi
[영상중국] 카자흐스탄 방문 시진핑, 푸틴과 회담..."북핵 등 협력하자"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지난 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8일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카자흐스탄을 찾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났다. 두 정상은 중국과 러시아의 전면적 전략 협력파트너 관계의 전방위적 발전을 강조하고 SCO 영향력 확대 등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아프가니스탄, 북한 핵문제 등 공동으로 관심을 두고 있는 국제 이슈에 대한 의견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러시아
2017-06-09 11:05:33
W+yYgeyDgeykkeq1rV0g7IS46rOEIOy1nOuMgCDrjIDsnoUg7Iuc7ZeYICfqsIDsmKTsubTsmKQn4oCmOTQw66eM66qFIOydkeyLnA==
[영상중국] 세계 최대 대입 시험 '가오카오'…940만명 응시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판 대입 수학능력시험인 '가오카오(高考)'가 7일부터 이틀간 중국 21개 성(省)·시(省)市에서 치러진다. 저장·장쑤성 등 12개 성은 하루 더 많은 사흘간 이어지기도 한다. 모두 940만명이 응시하는 가오카오는 세계 최대의 대입시험이다. 가오카오는 공통과목인 어문·수학·외국어(각 150점), 그리고 문·이과 선택과목 1개씩(각 300점) 해서 모두 네 과목으로, 750점 만점이다. 중국의 가오카오도 우리나라 대학 수능시험 열기만큼 뜨겁
2017-06-07 07:17:41
W+yYgeyDgeykkeq1rV0g7Jyg65+9IOqwhCDrpqzsu6TssL0gIu2MjOumrO2YkeyglSDstpTsp4TtlZjqs6AsIEVV7JmAIO2YkeugpSDqsJXtmZQi
[영상중국] 유럽 간 리커창 "파리협정 추진하고, EU와 협력 강화"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지난달 30일 나흘간의 유럽 순방에 나선 리커창 중국 총리가 유럽과의 거리를 좁히고 미국이 떠난 기후협정 추진에 함께 힘을 모으겠다는 메세지를 세계에 전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리커창 총리는 2일(현지시간)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오른쪽)과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왼쪽)과 회동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기후협정을 계속 추진하며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세 사람은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 결정은 큰 실수라고 함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미국의 유무와 상
2017-06-04 10:11:34
W+yYgeyDgeykkeq1rV0g64uo7Jik7KCIIOyXsO2ctCDrp57snbQg7Y6E7LOQ7KeEICfro73soIDsmrAnIOqyveq4sCA=
[영상중국] 단오절 연휴 맞이 펄쳐진 '룽저우' 경기
[사진=신화통신] 단오절 연휴를 맞이해 27일 중국 산둥山東성 빈저우(濱州)시 주민들이 룽저우(龍舟·노젓기) 경기를 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매년 단오절마다 경기용처럼 생긴 목선을 이용해 노를 젓는 룽저우 경기를 하는 풍습이 있다. 이는 물에 빠져 죽은 중국의 옛 시인 굴원을 구하기 위해 배를 탔다는 옛 전설에서 전해진 풍습이다. 중국은 올해 단오절 휴일로 단오절 당일인 5월 29일 앞뒤로 28~30일까지 총 사흘 간 쉰다. [사진=신화통신]
2017-05-28 09:22:07
W+yYgeyDgeykkeq1rV0g65+s7Iuc7JWEIOuwqeusuCDsmZXsnbQsIO2RuO2LtCDrp4zrgpguLi7rtoHtlbUg65OxIOq1reygnOydtOyKiCDtlbTrspUg64W87J2Y
[영상중국] 러시아 방문 왕이, 푸틴 만나...북핵 등 국제이슈 해법 논의
[사진=신화통신]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25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접견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북한 핵문제를 대화로 해결하는 방식에 뜻을 모으고 주요 국제이슈 관련 협력 강화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왕 부장에 "중국과 러시아가 소통을 강화하고 브릭스와 주요 20개국(G20) 등 다자체계 내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에서 열린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 정상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2017-05-26 14:06:38
W+yYgeyDgeykkeq1rV0gJ+2VtOq1sOqwleq1rScg7KCc7LC97ZWY64qUIOyLnOynhO2VkQ==
[영상중국] '해군강국' 제창하는 시진핑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4일 오전 해군 제12차 당대표 대회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모 해군기관을 시찰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해군은 전략적 군으로, 중국 국가안보와 발전의 매우 중요한 지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대한 현대화 해군을 건설하도록 노력해 중국의 꿈, 강군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강력한 힘을 보태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사진=신화통신]
2017-05-25 07:57:01
W+yYgeyDgeykkeq1rV0g7JWM7YyM6rOg7JeQIOustOuEiOynhCDsu6TsoJwgOeuLqCAi7Im97KeA7JWK64SkIiA=
[영상중국] 알파고에 무너진 커제 9단 "쉽지않네"
[사진=신화통신] 세계 바둑랭킹 1위 커제 9단이 23일 구글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와의 3번기 1차전에서 패한 후 어색한 미소를 띠고 있다. 이번 대국에서 알파고는 커제 9단에게 289수 만에 백 1집 반승을 거뒀다. 나머지 2,3차전은 오는 25, 27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각) 열린다. 이번 대국은 구글과 중국바둑협회가 23~27일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의 국제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 행사의 일환으로 열렸다. 한편 이번 대국 실황은 구글과 유튜브를 통해
2017-05-23 16:4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