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67Kg7Yq464KoIE0mQSDsi5zsnqUg7KO866qp7ZWY64qUIOyVhOyLnOyVhCDtiKzsnpDsnpDrk6Q=
베트남 M&A 시장 주목하는 아시아 투자자들
홍성환 기자 = 아시아 투자자들이 베트남 인수·합병(M&A)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인구 9500만명에 매년 6%대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베트남을 기회의 땅을 보고 있는 것이다. 이에 아시아 지역 투자자들이 앞다퉈 현지 기업 인수에 뛰어들면서 관련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 아시아 투자자, 베트남 M&A 참여 활발 18일 베트남 영자지인 베트남넷 브릿지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베트남 M&A 거래액은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28%
2017-07-18 18:00:00
NuyblCDsi7HqsIDtj6zrpbQg7KO87YOd7YyQ66ekIDIxJSDtlZjrnb0g
6월 싱가포르 주택판매 21% 하락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이규진 기자 = 지난 6월 싱가포르 주택판매는 전달보다 21% 하락했다. 부동산 프로젝트가 적게 진행되면서 거래량도 줄었다. 1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싱가포르 개발자들은 지난달 820 유닛(unit)을 판매했다. 5월에 판매된 1039 유닛보다 적은 수치다. 지난달 새로 나온 주택 수는 159유닛으로 5월 370유닛보다 낮다. 판매 수가 세자릿수로 떨어진 건 4개월만에 처음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2009년 이후 주택 가격을 잡기 위한 노력해왔다. 부동산 가격은 15분기 만에 하락했다. 지난 1975년 부
2017-07-18 17:23:10
베트남, 부패 뇌물 75% 반납하면 사형→ 종신형
이규진 기자 = 내년부터는 베트남에서 부패나 뇌물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았을 경우 부정이득액 75% 이상을 반납하면 사형을 면할 수 있다고 현지언론은 17일 전했다. 부정 이득을 자발적으로 환수하면 사형에서 종신형으로 낮춰주는 것이다. 원래 2015년 7월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법조문 오류로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 베트남은 5억동(2500만원) 이상을 횡령하거나 3억동(1500만원) 이상의 뇌물을 받으면 사형을 받는다.
2017-07-17 17:53:47
7Iux6rCA7Y+s66W0IOy1nOuMgOusvOulmOyXheyytCBHTFAg7IKwIOykkeq1reqzhCDsu6jshozsi5zsl4TigKYg7J247IiY6rCAIDEz7KGwIA==
싱가포르 최대물류업체 GLP 산 중국계 컨소시엄… 인수가 13조
[GLP의 주가 추이 단위:싱가포르달러 자료:WSJ] 이규진 기자 = 중국계 컨소시엄이 싱가포르의 글로벌로지스틱자산(Global Logistic Properies, GLP)를 최종 인수하기로 했다고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전했다. 가격은 주당 3.38싱가포르달러로 결정, 지난 13일 주식시장에서 거래된 2.70 싱가포르달러 보다 25% 비싸다. 총 인수가격은 160억 싱가포르달러(약 13조2100억원)이다. 아시아 최대 물류창고업체인 GLP는 아마존닷컴과 JD닷컴을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최근 전자상거래 시장이 커지면서 수익이 개선되고
2017-07-14 17:53:28
Iuu5oOultOqyjCDqs6DroLntmZTrkJjripQg67Kg7Yq464KoLCDtlbXsi6wg7IaM67mE7Li1IOuzgO2ZlCDrp57strAg7KeE7LacIOyghOuetSDsp5zslbwi
"빠르게 고령화되는 베트남, 핵심 소비층 변화 맞춰 진출 전략 짜야"
홍성환 기자 = 베트남 인구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올해 고령화의 첫 단계인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고 30년 후에는 초고령 사회가 될 전망이다. 이에 변화하는 인구 구조와 향후 부상할 주요 소비계층에 맞춰 시장 진출 전략을 짜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1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간한 '베트남 고령화 추세 진단 및 인구구조, 소비시장 변화 전망' 보고서를 보면 올해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베트남은 31년 뒤인 오는 2048년 초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베트남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
2017-07-14 17:02:18
67Kg7Yq464KoLCDsmKTthqDrsJTsnbQg7Ja17KCc7KCV7LGF7JeQ64+EIDLrtoTquLAg7YyQ66ek65+JIOuKmOyXiOuLpCA=
베트남, 오토바이 억제정책에도 2분기 판매량 늘었다
베트남의 2분기 오토바이 판매량이 증가했다. 호찌민·하노이 등 주요 관계 당국은 오토바이를 교통체증과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목, 오토바이 수요·운행 억제 추진하고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베트남 관계 당국이 오토바이 수를 제한하는 규정을 통과시켰음에도 2분기 오토바이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베트남 오토바이생산자협회(VAMM)에 따르면 상반기 오토바이 판매량은 152만28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 증가했다. 2017년 회계연도(2016년 4월 1일~20
2017-07-14 13:29:08
7Iux6rCA7Y+s66W0IDLrtoTquLAg6rK97KCcIO2ajOuzteyEuOKApiDsoJzsobDCt+qxtOyEpCDtmZzsp50gICA=
싱가포르 2분기 경제 회복세… 제조·건설 활짝
[사진= 아이클릭아트 제공 ] 이규진 기자 = 싱가포르 경제가 2분기 회복세를 보였다. 글로벌 무역이 개선되면서 수출 전망도 낙관적이다. 1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싱가포르 GDP(경제성장률)은 전분기대비 0.4% 상승했다. 지난 1분기 1.9% 수축한 점에 비하면 크게 개선됐다. 전년동기대비로는 싱가포르 GDP는 2.5% 성장했다. 지난해 말 글로벌 무역이 회복되면서 싱가포르 경기흐름도 활발해졌다. 전자기기에 대한 중국의 수요가 늘어난데다 다른 제조산업이 강화되면서 싱가포르 경제도 수혜를 입었다. 산업별
2017-07-14 11:07:56
7Iug66KwIOyeg+ydgCDtg5zqta3Ct+yduOuPhOuEpOyLnOyVhMK367Kg7Yq464KoIOumrOuNlOKApiDsnbTsnKDripQ/
신뢰 잃은 태국·인도네시아·베트남 리더… 이유는?
[쁘라윳 찬 오차 태국 총리(왼쪽부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당. 사진:연합뉴스] 이규진 기자 = 태국·인도네시아·베트남 시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작년보다 낮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국가는 정치적 안정을 내세워 국민의 기본권을 제한하고 명분없이 권력을 활용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3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산하 연구조직인 컨피덴셜리서치(FTCR)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아세안 5개국 중 3개국(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정치심리지수(Politic
2017-07-13 17:14:31
IuuyoO2KuOuCqCwg64K064WEIOqyveygnOyEseyepeuloOuhnCDspJHqta0g7KCc7LmgIOqygyIg
"베트남, 내년 경제성장률로 중국 제칠 것"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베트남이 오는 2018년 처음으로 중국의 경제 성장률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스위스계 투자은행인 UBS에 따르면 베트남의 올해 경제 성장률은 6.5%로 관측됐다. 이는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6.7%)보다 다소 낮지만, 4년 연속 6%를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베트남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5%대의 비교적 높은 성장률을 유지한 바 있다. 반면 중국은 과거와 달리 성장률이 뒷걸음치고 있다는 게 UBS의 분석이다. UBS는 "중국은 고속성장을 해왔지만, 지난해 6.7
2017-07-13 15:52:40
7J207ZiBIOuyoO2KuOuCqOyjvO2VnOuMgOyCrCAi6rSA6rSR67mE7J6QIOqwhOyGjO2ZlCwg67Kg7Yq464KoLe2VnOq1rSDqtZDrpZgg7ZmV64yAIOq4sOuMgCIg
이혁 베트남주한대사 "관광비자 간소화, 베트남-한국 교류 확대 기대"
이혁 베트남주한대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주베트남대사관 제공 ] 박선미 기자 =이혁 베트남주한대사는 "방한하는 베트남인들에 대한 방문·관광사증 간소화 및 복수사증 발급 대상 확대 조치는 양국의 전략적 관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13일 국영통신인 베트남뉴스에이전시에 따르면 이 대사는 해당 통신사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이 관광분야를 포함 모든 분야에서 교류가 확대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는 한국과 베트남 수교 25주년이
2017-07-13 09:41:38
67Kg7Yq464KoIO2VmOuwmOq4sCDqsr3soJwsIO2VmOuwqeumrOyKpO2BrOuKlCAn66+46rWtJw==
베트남 하반기 경제, 하방리스크는 '미국'
베트남 계획투자부가 하반기 대외리스크로 미국을 꼽았다.[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하반기 베트남 경제의 하방리스크로 '미국' 이 떠올랐다.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탈과 자국 보호주의 무역정책이 베트남 경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11일 베트남 계획투자부 산하 국가경제사회예측정보센터에 따르면 하반기 경제에 있어서 미국이 대외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불안정한 세계 정세와 더불어 미국의 TPP 탈퇴가 베트남의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액
2017-07-11 15:15:56
67Kg7Yq464Ko7J2AIOyEuOq4iOqzvOydmCDsoITsn4Eg7KSR4oCmIFNOUyDsg4HqsbDrnpgg6rO87IS4IOqyveqzoA==
베트남은 세금과의 전쟁 중… SNS 상거래 과세 경고
홍성환 기자 = 베트남 정부가 세수 확보를 위해 페이스북 등 SNS(소셜 네트워크) 상에서 이뤄지는 상거래에 대한 과세를 추진하고 있다. [아주경제DB] 11일 닛케이 아시안 리뷰에 따르면 베트남 과세당국은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물건을 판매하고 있는 소매업체들에게 세급 납부를 경고하고 있다. 베트남 소매시장의 경우 일반적으로 현금 결제가 주로 이뤄지고 있어 과세 집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베트남 소매업체들을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하며, 연간 1억 동(약 4400달러) 이상의 매출에
2017-07-11 11:18:48
7Iux6rCA7Y+s66W0IOq1reu2gO2OgOuTnCBHSUMsIDIw64WEIOyatOyaqeyEseqzvCAn67CU64ulJyAg
싱가포르 국부펀드 GIC, 20년 운용성과 '바닥'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이규진 기자 = 싱가포르투자청(GIC)의 운용 성과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바닥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GIC는 올해 3월 말까지 20년간 전체 수익률이 3.7%로 하락했다. 2009년 이후 최저치다.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GIC는 정부의 외환보유액, 재정잉여자금, 국채 매각대금 중 일부를 외화 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GIC는 자산 3540억 달러를 관리하고 있다. GIC는 설립 당시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투자 매니저를 영입해 투자 시스템을 개발하고 자금을 운용해왔
2017-07-10 17:51:59
67Kg7Yq464KoLCDrhbjrj5nroKUg7IiY7LacIOuwleywqC4uLuyDgeuwmOq4sCDtjIzqsqzqt7zroZzsnpAgNeunjDcwMDDrqoU=
베트남, 노동력 수출 박차...상반기 파견근로자 5만7000명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베트남 정부가 자국민 기술 향상을 위한 노동력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5만7000명을 내보내 목표치 절반을 달성했다. 10일 베트남 노동사회복지부 해외노동관리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로 파견된 근로자 수는 전년보다 6.08% 증가한 5만7424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37%(2만1249명)는 여성 근로자였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정부가 연초 목표로 잡은 10만5000명의 54.7%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월 한달에만 1만3090명을 내보냈다.
2017-07-10 16:51:05
67Kg7Yq464KoIOq4sOykgOq4iOumrCwgNi4yNSXroZwg7KCE6rKp7J247ZWYLi4uIuyEseyepeuqqOupmO2FgCDrhpLsnbjri6QiIA==
베트남 기준금리, 6.25%로 전격인하..."성장모멘텀 높인다"
베트남 중앙은행이 금리인하 조치를 전격 단행했다. 여신을 확대시켜 경제 성장률을 촉진시킬 것이라는 의도다. 베트남 경제성장률이 하반기 7.4%를 기록할 경우 현지 정부의 목표치 6.7%를 달성할 수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베트남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위축된 소비 및 투자심리의 개선해 경기회복 모멘텀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10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중앙은행(SBV)은 기준금리인 재대출금리(Refinancing rate)를 기존 6.5%에서 6.25%로 내렸다. 할인율 역시
2017-07-10 15:30:37
67Kg7Yq464KoIOyEseyepeuloCwgSU1G64qUIOyDge2WpeyhsOyglcK3QURC64qUIO2VmO2WpeyhsOyglSA=
베트남 성장률, IMF는 상향조정·ADB는 하향조정
베트남 박닌 성에 있는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의 작업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선미 기자 = 올해 베트남 경제성장률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한 반면,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상향조정했다. 7일 국제통화기금(IMF)은 베트남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5%에서 6.3%로 내려잡았다. 상반기 원유 산업 실적이 저조하다는 이유에서다. IMF는 "공공부채가 높고 글로벌 금용여건도 엄격해졌다"며 "보호주의 무역기조가 늘고 미국의 태평양경제
2017-07-07 14:50:21
SVMg7LaU7KKFIOyduOuPhOuEpOyLnOyViCDqsIDsoJXrtoAgMuuqhSDsq5PslYTrgrgg7Iux6rCA7Y+s66W0IA==
IS 추종 인도네시안 가정부 2명 쫓아낸 싱가포르
[테러 당한 태국 쇼핑몰…이슬람 분리주의 세력 소행 추정 AP연합] 이규진 기자 = 싱가포르 당국은 인도네시아 출신 이슬람 극단주의 가정부 2명을 인도네시아 본국으로 송환시켰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 테러 위협이 고조되면서 이에 대한 경계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고 있다. 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싱가포르 의회는 25살인 인도네시안 가정부 1명의 경우 조만간 시리아로 떠나 IS에 합류할 계획이었다며 추방 사유를 밝혔다. 싱가포르 당국은 2015년 이후 총 9명의 이
2017-07-06 15:11:27
67Kg7Yq464KoIOyDgeuwmOq4sCDsmbjqta3snbgg6rSA6rSR6rCdIDMwJSDquInspp0=
베트남 상반기 외국인 관광객 30% 급증
베트남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박선미 기자 = 상반기 베트남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보다 30%나 증가했다. 이 기간 베트남이 관광산업으로 벌어들인 돈도 2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뚜오이 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응웬 반 뚜언 베트남 관광청장은 관광분야개발 결산보고 기자회견에서 "상반기 베트남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620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 중 동북아 국가의 관광객은 전체의 58%를 차지했다. 특히 비자면제국가 관광객 방문이 19% 증
2017-07-06 10:53:23
7LqE67O065SU7JWEIOq4iOyctSwg7Iug7ISd6riwIOyDneuete2VmOqzoCDssqDquLAg7Iuc64yA66GcIOynge2WicK3wrfCt+uqqOuwlOydvCDquIjsnLUg7ZmV7IKw
캄보디아 금융, 신석기 생략하고 철기 시대로 직행···모바일 금융 확산
캄보디아 중앙시장[사진=IMF 홈페이지] 이정주 기자 = 최근 캄보디아 내 모바일 금융 이용률이 급격히 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은행에 대한 불신과 IT 기술의 발달이 겹치면서 발생한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해석이다. 통상 핀테크 기술은 제도권 금융산업 발전 단계를 거치기 마련인데, 캄보디아에서는 이를 생략하고 뛰어넘은 셈이다. 일각에서는 금융 영역의 경우, 구석기 시대에서 시작한 캄보디아가 신석기를 거치지 않고 곧장 철기 시대로 진입했다는 비유가 나오는 이유다. 6일 코트라(KOTRA)와 프놈펜포스
2017-07-06 10:10:27
J+yYpO2GoOuwlOydtCDsspzqta0nIOuyoO2KuOuCqOyXkOyEnCDsmKTthqDrsJTsnbQg7Ye07LacIOychOq4sCDsmZw/
'오토바이 천국' 베트남에서 오토바이 퇴출 위기 왜?
홍성환 기자 = '오토바이의 천국'으로 불리는 베트남에서 오토바이가 퇴출될 위기다. 오토바이 급증으로 인해 교통 체증과 대기 오염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골칫거리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이에 하노이, 호찌민 등 주요 시정부에서 운행 금지를 추진하는 등 오토바이 규모 줄이기에 나섰다. 베트남 하노이 도로를 메운 오토바이 행렬[사진=연합뉴스 제공] ◆ 하노이, 2030년까지 오토바이 운행 금지 추진 5일 로이터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화요일 베트남 하노이시정부는 교통 혼잡과 대기 오염을 줄이기
2017-07-05 16:5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