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5Y2w5bC8IOyImOy2nMK37IS47J6FIOyRpeyRpSDripjsp4Drp4wg64K07IiY6rK96riwICfslZTsmrgn
印尼 수출·세입 쑥쑥 늘지만 내수경기 '암울'
[인도네시아 가계 수입 및 지출 지수 추이 (자료: FT) ] 인도네시아의 내수 시장 전망이 어둡다. 인도네시아의 수출과 정부 세입은 크게 늘었으나 가계 소비·소득·제조업 지수는 되레 떨어지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산하 연구조직인 컨피덴셜리서치(FTCR)에 따르면 2분기 인도네시아 경기심리지수(Economic Sentiment Index)는 4.5포인트 하락한 76.3을 기록했다. FTCR이 지난 2013년부터 조사를 시작한 이후 두번째로 큰 하락폭이다. 재정적 조건을 비롯해 가계 수입, 소비시장 등 전반적인 경
2017-07-19 17:35:38
J+yCrOydtOuyhCDrp53rqoXsp4AnIO2FlOugiOq3uOueqCwg7J2464uI7JeQ7IScIOq3ueuLqOyjvOydmOyekCDssYTrhJAg7LCo64uo
'사이버 망명지' 텔레그램, 인니에서 극단주의자 채널 차단
[텔레그램 이미지 ] 홍성환 기자 = 암호화 메신저 서비스인 텔레그램이 인도네시아에서 IS(이슬람국가) 등 극단주의 세력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채널을 차단키로 했다. IS가 동남아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인도네시아 정부가 자국 내에서의 텔레그램 사용을 제한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선 데 따른 조치다. 18일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 타임즈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앱 내에서 극단주의자들의 콘텐츠를 검열하라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인터넷
2017-07-18 10:28:25
7LWc7JWF7J2YIOq4sO2bhOuzgO2ZlCDstZzrjIAg7ZS87ZW07KeA7JetIOS6nuKApiDtlYTrpqztlYDCt+ykkeq1rcK37J2464+EIOy3qOyVvQ==
최악의 기후변화 최대 피해지역 亞… 필리핀·중국·인도 취약
[스리랑카 대홍수…158명 사망·이재민 46만명 (뉴델리 연합AP)] 이규진 기자 = 아시아 국가들은 최악의 기후변화를 겪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기온은 섭씨 8도 넘게 오르고 잦은 홍수와 해수면 상승으로 피해를 크게 입을 것으로 분석됐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최근 낸 보고서에 따르면 해수면이 1m 오르면 가장 많은 피해를 입는 지역은 아시아가 될 전망이다. 작물 수확량은 물론 산호초 폐사 등 수십억달러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 북서부파키스 아프가니스탄 타지키스탄 등의
2017-07-18 10:13:27
6riA66Gc67KMIOyKpOuniO2KuO2PsCDsoJzsobDsgqwsIOyduOuPhCDsoIDqsIDtj7Ag7Iuc7J6lIOqzteuetSDsho3rj4Q=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 인도 저가폰 시장 공략 속도
홍성환 기자 =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인도 시장에서 저가폰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저가폰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 제조사들은 저가 스마트폰 물량 공세를 통해 최근 가파르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는 모습이다. ◆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 저가폰 잇따라 출시 12일 인도 영자지인 더 인디안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미국 휴대폰 제조업체 모토로라는 인도에서 저가형 스마트폰인 모토 E4 플러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가
2017-07-12 18:13:36
7ZmN7L2pLCDrp5DroIjsnbTsi5zslYTshJwg6rG064SI7JioIOyDgeyVhCA37YakIOyVleyImCAi7Iuc7J6l6rCA7LmY66eMIDEwNuyWtSI=
홍콩, 말레이시아서 건너온 상아 7톤 압수 "시장가치만 106억"
[홍콩서 압수된 불법 상아 AP연합] 이규진 기자 = 홍콩 세관은 밀반입된 코끼리 상아 7톤을 압수했다. 이는 30년래 최대 규모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홍콩 세관 관계자는 7일 "이번주 초 수백마리 코끼리에서 나온 7.2톤의 상아를 압수했다"며 "시장 가치로만 920만 달러(약 106억원)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 상아들은 말레이시아에서 온 컨테이너에서 얼려진 생선과 함께 발견됐다. 상아를 불법으로 가져온 것으로 추정되는 3명의 남성이 붙잡혔다. 전세계 18개 국가에서 생존하
2017-07-07 15:46:01
7YWQ7IS87Yq4LCDsnbjri4gg7Jik7Yag67CU7J20IO2DneyLnCAn6rOg7KCdJ+yXkCAxLjXrp4zri6zrn6wg7Yis7J6Q4oCmIOuPmeuCqOyVhCDsp4Tstpwg7IaN64+E
텐센트, 인니 오토바이 택시 '고젝'에 1.5만달러 투자… 동남아 진출 속도
홍성환 기자 = 중국 인터넷기업인 텐센트가 동남아시아로 눈을 돌리고 있다. 빠르게 성장하는 동남아의 모바일 서비스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잇따라 대규모 투자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고젝(Go-JEK)] 6일 로이터에 따르면 텐센트는 인도네시아 1위 오토바이 택시 서비스 사업자인 '고젝(Go-JEK)'에 1억~1억5000만 달러(약 1200억~17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앤드컴퍼니(KKR&CO)와 워버그 핀커스, 패럴론 캐피털 등 미국계 대형 사모투자 업체들이 지난해 고젝에 5억5
2017-07-06 16:34:43
7J2464uIIOy1nOuMgCBGVFogJ+uwlO2DkCcg6rK97KCc7Yq56rWs66GcIOyngOygleyXkOuPhCDshLHsnqUg6riw64yA6rCQICfquIDsjoQnICAg
인니 최대 FTZ '바탐' 경제특구로 지정에도 성장 기대감 '글쎄'
[인도네시아 리아우 제도의 경제성장률 추이 자료: FT] 이규진 기자 = 인도네시아 정부가 침체된 리아우 제도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대대적인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5일 전했다. 그러나 각종 규제 및 정책 불확실성으로 경제 개발이 순조롭게 이뤄지진 못할 것이란 분석이다. 인도네시아의 최대 자유무역지대(FTZ) 지역인 리아우 제도는 말레이 반도와 칼리만탐(보르네오) 섬 사이에 위치해 있고 1000개 이상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다. FTZ는 특정 국가나 특정 지역 간에 관세 또는 비관세 장벽을
2017-07-06 00:01:00
7J2464+E64Sk7Iuc7JWEIOqwgOyghOyLnOyepSwgMuuwsCDrhJjqsowg7ISx7J6lLi4u7IOk7ZSEwrdMR+yghOyekCDrk7Eg7KeR7KSRIOqzteyEuCA=
인도네시아 가전시장, 2배 넘게 성장...샤프·LG전자 등 집중 공세
박선미 기자 = 인도네시아 가전 시장이 최근 5년간 2배 넘게 성장했다. 가처분소득 증가와 더불어 생활양식 변화가 주 요인이다. 이같은 성장세를 포착해 LG전자와 삼성전자, 샤프, 파나소닉 등 글로벌 가전 기업들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신상품을 출시하고 유통망을 확장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지속적인 가전시장의 성장 5일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네시아 가전제품의 판매 실적은 106조9000억 루피아(9조원)로 전년보다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기준 식기세척기, 세탁기, 조리기기, 냉장고,
2017-07-05 14:25:12
7JWE7IS47JWIIDXqsJzqta0sIOqwle2VnCDshLHsnqXshLjsl5Drj4Qg7IaM67mE7KeA7IiYIO2VmOudvSAg
아세안 5개국, 강한 성장세에도 소비지수 하락
[FTCR 아세안 5개국 소비자 지수 자료:FT] 이규진 기자 = 아세안 5개국이 높은 경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소비자 심리 지수는 되레 악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산하 연구조직인 컨피덴셜리서치(FTCR)에 따르면 2분기 아세안 5개국(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소비자 지수는 0.3포인트 하락한 66.1을 기록했다. 이들 국가는 지난해 4분기부터 강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에도 소비 지수는 줄었다. FT는 이 같은 하락세가 재량 지출과 가계 소득 성장의 악화 때문이
2017-07-05 14:11:22
필리핀 대법원 "두테르테 대통령 계엄령 선포 합헌"
이규진 기자 = 필리핀 대법원이 '이슬람국가'(IS) 추종 세력 소탕을 내세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계엄령 선포를 합헌이라고 결정했다. 4일 로이터에 따르면 필리핀 대법원은 4일 표결 결과 11대 4로 두테르테 대통령의 계엄령 선포를 무효화시켜 달라는 청원을 기각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민다나오 섬에 계엄령을 선포했다. IS 추종 반군 '마우테'는 지난 5월 민다나오 섬의 마라위 시를 점령했고 이 곳에서만 지금까지 460명 이상의 반군, 정부군, 민간인이 사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017-07-04 18:21:56
7ISx7J247JqpIOq4sOyggOq3gCDsi5zsnqUsIOuPmeyVhOyLnOyVhCDsnbTslrQg7J2464+E64Sk7Iuc7JWE7JeQ7ISc64+EIOq4ieyEseyepQ==
성인용 기저귀 시장, 동아시아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급성장
인도네시아 인구구조 [사진=IMF 홈페이지] 아주경제 이정주 기자 = 성인용 기저귀 시장이 한국과 일본에 이어 동남아시아에서도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신생아 증가와 더불어 노년층이 늘어나는 인구구조의 변화를 보이면서 기저귀 시장도 확대됐다. 4일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인도네시아 내 성인용 기저귀용품은 623.6%의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기준 판매액은 775억원에 달했다. 인도네시아는 전형적인 개발도상국 발전 단계를 따르며 영유아 인구가 증가세를 보이
2017-07-04 16:17:43
4oCL7IS46rOE7J2A7ZaJLCDtlYTrpqztlYAg7ISx7J6l66WgIDYuOCXroZwg7KGw7KCVLi4uIuuyoO2KuOuCqCDrqrvsp4Ag7JWK7J2AIOyEseyepeyEuCI=
​세계은행, 필리핀 성장률 6.8%로 조정..."베트남 못지 않은 성장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주경제 DB] 박선미 기자 = 세계은행이 올해 필리핀 경제성장률을 6.9%에서 6.8%로 소폭 내려잡았다. 현재 아세안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시장인 베트남 못지 않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4일 세계은행에 따르면 1분기 필리핀의 공공 부문 지출이 줄어들면서, 정부의 투자도 동시에 둔화됐다. 그러나 민간 부문의 소비와 수출은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특히 세계은행은 "2012년부터 2015년 사이에 필리핀 소득 분배의 하위 40%에 해당하는 그룹의 가계소득이 평
2017-07-04 16:13:14
7J2464+E64Sk7Iuc7JWELCDsnqzsoJXsoIHsnpAg7ZmV64yA4oCmIOyduO2UhOudvCDtiKzsnpAg6rG466a864+M
인도네시아, 재정적자 확대… 인프라 투자 걸림돌
홍성환 기자 = 올해 인도네시아의 재정수지 적자가 확대될 것으로 보여 우려를 낳고 있다. 재정적자가 심각해지면 인프라 개발에 충분한 자금을 투입하기 어려워 경제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는 재정수지와 함께 경상수지 등 만성적인 '쌍둥이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표] 4일 인도네시아 영자지 자카르타 포스트(Jakarta Post)에 따르면 스리 물랴니 인드라와티(Sri Mulyani Indrawati) 인도네시아 재무장관은 올해 재정수지 적자 전망치를 기존 2.41%에서 2.60%로 올린다고 밝혔다.
2017-07-04 14:49:56
6riI7Jy17JyE6riwIOqyquydgCDslYTsi5zslYQgNeqwnOq1rSwgMjDrhYQg6rK97KCcIO2ajOuzteyEuCDruYTqtZAg
금융위기 겪은 아시아 5개국, 20년 경제 회복세 비교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20년 전 금융위기를 겪었던 아시아 5개국(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경제가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다. 외환보유고와 경상수지를 안정적으로 늘리면서 과거 금융위기가 경제 성장의 완충제 역할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3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아시아 5개국의 외환 보유액은 총 6조 달러를 넘었다. 전체 외환 보유고의 절반을 넘는 규모다. 중국에서만 3조원 넘게 보유하고 있다. 1996년에만해도 이들 국가의 외환보유고는 1조달러를 넘지 못했다. 금융위기로 아시아계
2017-07-04 00:01:00
6rOE7JeE66C5IOyEoO2PrO2VnCDtlYTrpqztlYAg65GQ7YWM66W07YWMIOuMgO2GteuguSwg7JyE6riw6rSA66as64ql66ClICfsi5ztl5jrjIAnIA==
계엄령 선포한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위기관리능력 '시험대'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필리핀 대통령이 이슬람국가(IS) 추종 세력이 장악한 일부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한 가운데 위기관리능력이 시험대 위에 올랐다. 지난 정권과 같이 비상사태에서 제대로 위기 관리를 못하고 피해자를 속출시킨다면 지지도는 바닥으로 추락할 것으로 우려된다. 29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 마우테가 필리핀 남부에 위치함 섬 민다나오를 한달 넘게 점령한 동안 400여명이 사망했다. 정부군 71명, 시민 27명 등이 사망했고 수천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약 7
2017-06-29 17:08:39
7J2464+E64Sk7Iuc7JWE66GcIOuLrOugpOqwgOuKlCDtlZzqta3qs4Qg6riI7Jy17IKs65Ok
인도네시아로 달려가는 한국계 금융사들
아주경제 홍성환 기자 = 인도네시아에서 한국계 금융사들이 빠르게 세를 확장하고 있다. 성장 잠재력이 큰 인도네시아를 공략해 해외 수익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5000만명의 세계 4위 규모로 탄탄한 내수 시장을 갖고 있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010년 3000달러를 넘어섰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인도네시아 진출 속도 높이는 한국계 금융사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계 금융사들이 앞다퉈 인도네시아 진출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 우리은행은 현지법인인 우리소다라은행에 1
2017-06-29 11:28:00
5Y2w5bC8IOu2gOuPmeyCsOqwgOqyqSDsuZjshp/ripTrjbAg67aA64+Z7IKw7JeF7LK0IOyjvOqwgCDquInrnb3tlZwg7J207JygICA=
印尼 부동산가격 치솟는데 부동산업체 주가 급락한 이유
[사진= 아이클릭아트 제공 ]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인도네시아 주거용 부동산 가격이 치솟고 있다. 가계 소득에 비해 집값이 큰 폭으로 뛰면서 되레 부동산 개발업체 주가는 급락했다. 28일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주요 14개 도시에서 주거용 부동산 가격은 올해 1분기까지 지난 10년간 58%까지 올랐다. 제미 폴 수코르인베스트 에셋(Sucorinvest Asset Management) 펀드매니저는 "일부 지역에선 부동산 가격 상승폭이 너무 높아서 금리 조건이 아무리 좋아도 팔려는 사람이 없었다"며 "
2017-06-29 00:01:00
66eQ66CI7J207Iuc7JWEIO2VoOuehCDsi5zsnqUsIOq4gOuhnOuyjCDsi53tkojsl4Xqs4Qg7J+B7YOI7KCEIOy5mOyXtA==
말레이시아 할랄 시장, 글로벌 식품업계 쟁탈전 치열
[사진=코트라] 아주경제 이정주 기자 = 최근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할랄(Halal)’ 시장을 두고 글로벌 식품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 식품기업들 또한 성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 시장을 공략 중이다. 지난 19일 국내 치킨 전문점인 ‘네네 치킨’은 할랄 인증에 통과하며 말레이시아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국내 라면 업체들은 동물성 재료 사용으로 인해 할랄 기준 위반 등으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사진=한국이슬람교 홈페이지] ◆할랄 식품 인증 두
2017-06-28 16:28:53
66+4IOuyleustOu2gCwg64KY7KeRIOy0neumrCAxTURCIOyKpOy6lOuTpCDqtIDroKgg7J6Q7IKwIOyVleulmCDssKnsiJjCt8K3wrfrs7TshJ3rpZgg67CPIOq3uOumvCDrk7EgIA==
미 법무부, 나집 총리 1MDB 스캔들 관련 자산 압류 착수···보석류 및 그림 등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사진= 연합뉴스] 아주경제 이정주 기자 = 최근 말레이시아를 뒤흔든 나집 라작 총리의 1MDB(1Malaysia Development Berhad) 스캔들과 연관된 자산 압류에 미국 법무부가 속도를 내고 있다. 헐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는 나집 총리의 비자금과 연루된 물품들을 법무부에 자진 반납했다. 27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bloomberg) 등에 따르면 최근 미란다 커는 미 법무부에 810만달러(약 91억원)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등 보석류를 반납했다
2017-06-27 15:23:37
7Jio65287J247Jes7ZaJIDHsnIQg7J217Iqk7ZS865SU7JWE7J2YIOyEseqzte2CpOybjOuTnCAn5LqewrfrqqjrsJTsnbwn
온라인여행 1위 익스피디아의 성공키워드 '亞·모바일'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5년 안에 아시아에서 온라인 여행시장 점유율 5%를 최소 2배 이상 늘릴 것이다" 다라 코스로샤히 익스피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이노베이션 랩(innovation lab)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코스로샤히 CEO는 아시아 지역 예약률이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목표대로 이뤄진다면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여행 서비스 예약 비중은 36%에서 66%로 증가하게 된다. 익스피디아는 호텔, 항공권 등 여행 관련 온라인 예약과 결
2017-06-27 09:44:31